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조국 수사 검사’ 고발에 한국·바른미래 일제히 비판
입력 2019.10.02 (18:55) 수정 2019.10.02 (19:39) 정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사 등을 피의사실 공표 등의 혐의로 고발한 데 대해 "정치적 겁박 행위이자 검찰 탄압"이라며 일제히 비판했습니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오늘(2일) 논평에서 "조국 비호에 매달려 국회 본연의 역할은 방기하고 국민 분열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이 이제는 대놓고 조국을 수사하는 검사와 검찰 관계자를 고발했다"며 "민주당이 검찰을 음해하려는 시도를 명백히 하고 나섰다"고 비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그동안 정치 검찰이라는 비판을 앞세워 검찰 개혁을 부르짖던 민주당이 오히려 검찰 정치세력의 탈을 쓰고 뻔뻔한 짓을 자행하고 있는 현실"이라며 "검찰 개혁을 주장하면서도 음흉하게 개혁 방향에 정면으로 맞서는 행태와 조국을 위해 검찰을 고발하는 비상식적인 정치적 겁박행위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오늘 입장문을 내고 민주당의 조국 수사 검사 고발을 겨냥해 "집권당이기를 포기한 경거망동이자 검찰 탄압"이라며 "민주당은 청와대 거수기, 조국 사수대로도 모자라 아예 범죄 피의자 조국의 사냥개가 되기로 작정을 한 것이냐"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피의사실 공표죄는 평범하고 힘없는 일반 시민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한 장치지, 수사 대상이 된 권력자와 기득권층의 특권을 보장하기 위한 장치가 아니"라며,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등 고위 공직자와 재벌이 수사를 받을 때는 왜 피의사실 공표죄를 주장하지 않았느냐고 민주당을 향해 따졌습니다.

그러면서 "천박한 진영 논리를 앞세워 자기편 봐주기를 위해 법질서의 근간을 뒤흔드는 민주당의 한심스러운 작태는 반드시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조국 수사 검사’ 고발에 한국·바른미래 일제히 비판
    • 입력 2019-10-02 18:55:46
    • 수정2019-10-02 19:39:34
    정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사 등을 피의사실 공표 등의 혐의로 고발한 데 대해 "정치적 겁박 행위이자 검찰 탄압"이라며 일제히 비판했습니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오늘(2일) 논평에서 "조국 비호에 매달려 국회 본연의 역할은 방기하고 국민 분열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이 이제는 대놓고 조국을 수사하는 검사와 검찰 관계자를 고발했다"며 "민주당이 검찰을 음해하려는 시도를 명백히 하고 나섰다"고 비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그동안 정치 검찰이라는 비판을 앞세워 검찰 개혁을 부르짖던 민주당이 오히려 검찰 정치세력의 탈을 쓰고 뻔뻔한 짓을 자행하고 있는 현실"이라며 "검찰 개혁을 주장하면서도 음흉하게 개혁 방향에 정면으로 맞서는 행태와 조국을 위해 검찰을 고발하는 비상식적인 정치적 겁박행위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오늘 입장문을 내고 민주당의 조국 수사 검사 고발을 겨냥해 "집권당이기를 포기한 경거망동이자 검찰 탄압"이라며 "민주당은 청와대 거수기, 조국 사수대로도 모자라 아예 범죄 피의자 조국의 사냥개가 되기로 작정을 한 것이냐"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피의사실 공표죄는 평범하고 힘없는 일반 시민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한 장치지, 수사 대상이 된 권력자와 기득권층의 특권을 보장하기 위한 장치가 아니"라며,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등 고위 공직자와 재벌이 수사를 받을 때는 왜 피의사실 공표죄를 주장하지 않았느냐고 민주당을 향해 따졌습니다.

그러면서 "천박한 진영 논리를 앞세워 자기편 봐주기를 위해 법질서의 근간을 뒤흔드는 민주당의 한심스러운 작태는 반드시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