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출조작’ 석유화학 기업 국감장서 “환경 투자 강화…여수 주민 피해 보상”
입력 2019.10.02 (19:09) 수정 2019.10.02 (19:19) 경제
여수국가산업단지(여수산단) 대기오염 물질 측정치를 조작한 석유화학 대기업들이 일제히 오늘(2일) 국회 국정감사에 소환돼 환경 관련 투자를 강화하고 여수 주민 피해를 보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국정감사에는 금호석유화학 문동준 대표이사·사장, 롯데케미칼 임병현 대표이사, 한화케미칼 이구영 대표이사, LG화학 손옥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사장, GS칼텍스 김기태 지속경영실장·사장 등이 출석했습니다.

출석한 석유화학 업체 임원들은 대기오염 측정치 조작사건에 대해 거듭 사과하고, 재발방지와 피해보상 등을 약속했습니다.

금호석유화학 문동준 대표이사는 "전남 주재 민간 거버넌스 협의체의 환경실태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며 "회사의 관리 프로세스가 강화되는 환경규제에 상응하도록 투자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롯데케미칼 임병현 대표도 "이번 사건은 문제 인식 없이 과거의 관행을 답습하면서 비롯됐다. 회사 경영진이 사전에 파악해서 막았어야 하는데 부족함이 있었다"며 "앞으로 추가 투자를 통해 재발하지 않도록 하고 필요시 주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추가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화케미칼 이구영 대표이사는 "앞으로 환경·안전을 경영의 최고 어젠다로 삼아서 경영을 하고 친환경 관련 투자를 늘리겠다"며 "보상은 여수시와 정부, 시민사회가 논의해서 결정하는 사안에 따라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여수산단 대기오염 물질 배출 조작사건은 4월 환경부 영산강유역환경청이 여수산단 사업장들이 대기오염물질 측정업체와 짜고 오염물질 배출 수치를 조작했다고 발표하며 불거졌습니다.

이후 검찰 수사를 통해 지난 7월 관련자 4명이 구속되고 31명이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이용주 의원은 환경부의 조사는 2015년 이후를 대상으로 진행된 점을 들어 "그 이전까지 조사 범위를 확대했다면 오염물질 조작이 상습적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났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손옥동 사장은 "2015년부터 페이스트 레진 관련 법정 허용 한도가 강화됐다"며 "그 이전에는 허용 한도가 높았기 때문에 데이터를 조작할 이유가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배출조작’ 석유화학 기업 국감장서 “환경 투자 강화…여수 주민 피해 보상”
    • 입력 2019-10-02 19:09:28
    • 수정2019-10-02 19:19:32
    경제
여수국가산업단지(여수산단) 대기오염 물질 측정치를 조작한 석유화학 대기업들이 일제히 오늘(2일) 국회 국정감사에 소환돼 환경 관련 투자를 강화하고 여수 주민 피해를 보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국정감사에는 금호석유화학 문동준 대표이사·사장, 롯데케미칼 임병현 대표이사, 한화케미칼 이구영 대표이사, LG화학 손옥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사장, GS칼텍스 김기태 지속경영실장·사장 등이 출석했습니다.

출석한 석유화학 업체 임원들은 대기오염 측정치 조작사건에 대해 거듭 사과하고, 재발방지와 피해보상 등을 약속했습니다.

금호석유화학 문동준 대표이사는 "전남 주재 민간 거버넌스 협의체의 환경실태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며 "회사의 관리 프로세스가 강화되는 환경규제에 상응하도록 투자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롯데케미칼 임병현 대표도 "이번 사건은 문제 인식 없이 과거의 관행을 답습하면서 비롯됐다. 회사 경영진이 사전에 파악해서 막았어야 하는데 부족함이 있었다"며 "앞으로 추가 투자를 통해 재발하지 않도록 하고 필요시 주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추가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화케미칼 이구영 대표이사는 "앞으로 환경·안전을 경영의 최고 어젠다로 삼아서 경영을 하고 친환경 관련 투자를 늘리겠다"며 "보상은 여수시와 정부, 시민사회가 논의해서 결정하는 사안에 따라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여수산단 대기오염 물질 배출 조작사건은 4월 환경부 영산강유역환경청이 여수산단 사업장들이 대기오염물질 측정업체와 짜고 오염물질 배출 수치를 조작했다고 발표하며 불거졌습니다.

이후 검찰 수사를 통해 지난 7월 관련자 4명이 구속되고 31명이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이용주 의원은 환경부의 조사는 2015년 이후를 대상으로 진행된 점을 들어 "그 이전까지 조사 범위를 확대했다면 오염물질 조작이 상습적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났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손옥동 사장은 "2015년부터 페이스트 레진 관련 법정 허용 한도가 강화됐다"며 "그 이전에는 허용 한도가 높았기 때문에 데이터를 조작할 이유가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