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풍 '미탁' 북상...충북도 점차 영향권
입력 2019.10.02 (23:03) 수정 2019.10.02 (23:12)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제18호 태풍 미탁이
조금 전 한반도에 상륙했습니다.
충북 전 시군에는
태풍주의보가 내려지며
태풍의 영향권에
한 발 더 접어들고 있습니다.
긴장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데요
청주 무심천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진영 기자
지금은 바람이 더 강해진 것 같은데요?

-------------- CAM --------------
[리포트]

네, 불과 한 시간 사이
바람이 더 강해졌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태극기는
더욱 거칠게 펄럭이고 있습니다.

비바람에 체감온도도
뚝 떨어졌습니다.

이제는 태풍의 위력이
피부로 느껴집니다.

-------------- VCR --------------

현재까지 충북에는
추풍령에 130 밀리미터가 넘는
강수량을 기록하는 등
남부 지역에
비가 집중되고 있는데요

오후 9시를 기해
충북 전 시군에
태풍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청주기상지청은 내일까지
충북에 30에서 80 밀리미터의
비가 더 내리겠다고 예보했습니다.

특히
충북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20에서 30 밀리미터의
집중 호우가 예상됩니다.

계속되는 비에
영동 지역에는
오후 9시를 기해
산사태 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충북 지역은 아직까지
집계된 피해는 없습니다.

하지만 앞으로 6시간 뒤,
그러니까 태풍이
충북에 가장 가까워지는
내일 새벽에는
순간 최대풍속이
초속 20미터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초속 20미터는
간판이 날아갈 수 있는 세기여서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태풍은
내일 새벽 4시를 전후해
충북 지역에 가장 근접하는만큼
새벽 시간대에는
절대 외출을 삼가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청주 무심천에서
KBS뉴스 조진영입니다.
  • 태풍 '미탁' 북상...충북도 점차 영향권
    • 입력 2019-10-02 23:03:00
    • 수정2019-10-02 23:12:07
    뉴스9(청주)
[앵커멘트]
제18호 태풍 미탁이
조금 전 한반도에 상륙했습니다.
충북 전 시군에는
태풍주의보가 내려지며
태풍의 영향권에
한 발 더 접어들고 있습니다.
긴장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데요
청주 무심천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진영 기자
지금은 바람이 더 강해진 것 같은데요?

-------------- CAM --------------
[리포트]

네, 불과 한 시간 사이
바람이 더 강해졌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태극기는
더욱 거칠게 펄럭이고 있습니다.

비바람에 체감온도도
뚝 떨어졌습니다.

이제는 태풍의 위력이
피부로 느껴집니다.

-------------- VCR --------------

현재까지 충북에는
추풍령에 130 밀리미터가 넘는
강수량을 기록하는 등
남부 지역에
비가 집중되고 있는데요

오후 9시를 기해
충북 전 시군에
태풍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청주기상지청은 내일까지
충북에 30에서 80 밀리미터의
비가 더 내리겠다고 예보했습니다.

특히
충북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20에서 30 밀리미터의
집중 호우가 예상됩니다.

계속되는 비에
영동 지역에는
오후 9시를 기해
산사태 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충북 지역은 아직까지
집계된 피해는 없습니다.

하지만 앞으로 6시간 뒤,
그러니까 태풍이
충북에 가장 가까워지는
내일 새벽에는
순간 최대풍속이
초속 20미터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초속 20미터는
간판이 날아갈 수 있는 세기여서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태풍은
내일 새벽 4시를 전후해
충북 지역에 가장 근접하는만큼
새벽 시간대에는
절대 외출을 삼가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청주 무심천에서
KBS뉴스 조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