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풍 '미탁' 북상...이 시각 목포
입력 2019.10.02 (19:10)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전남 해안지역으로

태풍이 점점 다가오고 있습니다.



앞선 태풍으로

농작물과 양식장 등에

피해가 컸던 터라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목포항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김애린 기자,

그곳 상황 어떤가요?



[리포트]

(네, 주춤했던 빗줄기가

다시금 굵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거센 바람 때문에

비가 위에서 아래로 떨어지기 보다는

사방에서 몰아치고 있는데요.



평소였으면 사람들로

붐볐을 이곳 여객선 터미널도

선박과 어선들의 발이 묶이면서

텅 비어 있습니다.)

----------------현장CAM-----------------

현재 광주 전남 전역에

태풍경보가 내려져 있는데요.





태풍이 동반한 비구름의 영향으로

전남 도서지역에는

시간당 30에서 50밀리미터 이상의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VCR------------------

피해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전남 완도와 해남,

나주 등에서는 주택 침수 피해

수십 건이 접수됐고,



무안군 삼향읍에서는

하천이 범람해 마을이 물에 잠기고

농경지가 침수되는 등

모두 26건의 비 피해가 접수됐습니다.



혹시 모를 피해에 대비해

전남 장흥, 여수, 해남 등

94개 학교에서 단축수업을

하기도 했는데요.



또 원래는 오늘과 내일

장성과 곡성, 광주 등에서

개막 예정이었던 지역 축제도

취소되거나 일정이 변경됐습니다.



태풍 미탁은

오늘 밤 9시쯤

목포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시간대를 전후해

목포를 비롯한 전남 서남권에는

다시 빗줄기가 굵어지고

강한 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보입니다.



이 때문에 태풍의 길목에 있는

신안군 가거도와 흑산도는

양식장 등의

추가 피해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강한 바람으로 인해

너울성 파도가 생길 수 있으니

섬 지역 주민들은 해안가

접근을 피해주시길 바랍니다.



태풍이 근접하고

있는 광주 전남 지역은

지금부터 내일 새벽이

이번 태풍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목포항에서

KBS 뉴스 김애린 입니다.





 
  • 태풍 '미탁' 북상...이 시각 목포
    • 입력 2019-10-03 00:19:05
    뉴스7(광주)
[앵커멘트]

전남 해안지역으로

태풍이 점점 다가오고 있습니다.



앞선 태풍으로

농작물과 양식장 등에

피해가 컸던 터라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목포항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김애린 기자,

그곳 상황 어떤가요?



[리포트]

(네, 주춤했던 빗줄기가

다시금 굵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거센 바람 때문에

비가 위에서 아래로 떨어지기 보다는

사방에서 몰아치고 있는데요.



평소였으면 사람들로

붐볐을 이곳 여객선 터미널도

선박과 어선들의 발이 묶이면서

텅 비어 있습니다.)

----------------현장CAM-----------------

현재 광주 전남 전역에

태풍경보가 내려져 있는데요.





태풍이 동반한 비구름의 영향으로

전남 도서지역에는

시간당 30에서 50밀리미터 이상의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VCR------------------

피해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전남 완도와 해남,

나주 등에서는 주택 침수 피해

수십 건이 접수됐고,



무안군 삼향읍에서는

하천이 범람해 마을이 물에 잠기고

농경지가 침수되는 등

모두 26건의 비 피해가 접수됐습니다.



혹시 모를 피해에 대비해

전남 장흥, 여수, 해남 등

94개 학교에서 단축수업을

하기도 했는데요.



또 원래는 오늘과 내일

장성과 곡성, 광주 등에서

개막 예정이었던 지역 축제도

취소되거나 일정이 변경됐습니다.



태풍 미탁은

오늘 밤 9시쯤

목포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시간대를 전후해

목포를 비롯한 전남 서남권에는

다시 빗줄기가 굵어지고

강한 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보입니다.



이 때문에 태풍의 길목에 있는

신안군 가거도와 흑산도는

양식장 등의

추가 피해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강한 바람으로 인해

너울성 파도가 생길 수 있으니

섬 지역 주민들은 해안가

접근을 피해주시길 바랍니다.



태풍이 근접하고

있는 광주 전남 지역은

지금부터 내일 새벽이

이번 태풍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목포항에서

KBS 뉴스 김애린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