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18호 태풍 ‘미탁’
궂은 날씨에도 태풍 피해 복구 ‘총력’
입력 2019.10.05 (21:16) 수정 2019.10.06 (09: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를 입은 강원도 삼척에선 주말을 맞아 본격적인 복구 작업이 벌어졌습니다.

장대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군 장병과 자원봉사자들은 구슬땀을 흘리며 도움의 손길을 보탰습니다.

박상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흙더미가 주택가를 뒤덮었습니다.

떠밀려 온 승용차는 지붕에 걸터 앉다 시피했습니다.

사람이 나서기엔 엄두도 안 나는 상황.

굴삭기에 끈을 매달아 차부터 치웁니다.

이내 흙을 퍼내고 또 퍼내 보지만, 흙더미는 좀처럼 줄지 않습니다.

중장비를 댈 수 있는 곳은 그나마 사정이 나은 편.

주택가 골목은 상황이 더 어렵습니다.

무너진 담벼락 옆에서 인력으로 흙을 퍼냅니다.

[박재영/23사단 장병 : "이게 말로만 들었는데 실제로 와보니까 진짜 좀 심하다 생각하고. 저희가 열심히 도와야 된다고, 앞장서서 도와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진흙 더미는 삽도 잘 들어가지 않을 정도로 다져졌습니다.

힘겹게 한 삽, 한 삽 떠 내 손수레에 옮겨 담습니다.

[박원자/태풍 피해자 가족 : "군 분들이 오셔서 많이 도와주고 계시다고. 저희는 또 여자들만 많은 집이라, 엄마 혼자 계신 집이라서 걱정이 많았는데 와서 와서 보니까 도와주시고."]

가뜩이나 힘이 드는 데 이젠 굵은 장대비까지 쏟아집니다.

얇은 우비로 간신히 상체만 가린 채 부지런히 흙더미를 퍼 나릅니다.

[최정석/삼척시 원당동 : "고맙죠. 상당히 고맙죠. 저희 집도 꽉 찼어요. 완전히. 모래가 꽉 차가지고 지금. 자원봉사자들이 방 안 다 치웠어요."]

오늘(5일) 하루 강원도 태풍 피해 지역 복구 작업에는 중장비 3백여 대와 인력 3천여 명이 투입됐습니다.

KBS 뉴스 박상희입니다.
  • 궂은 날씨에도 태풍 피해 복구 ‘총력’
    • 입력 2019-10-05 21:18:40
    • 수정2019-10-06 09:49:11
    뉴스 9
[앵커]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를 입은 강원도 삼척에선 주말을 맞아 본격적인 복구 작업이 벌어졌습니다.

장대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군 장병과 자원봉사자들은 구슬땀을 흘리며 도움의 손길을 보탰습니다.

박상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흙더미가 주택가를 뒤덮었습니다.

떠밀려 온 승용차는 지붕에 걸터 앉다 시피했습니다.

사람이 나서기엔 엄두도 안 나는 상황.

굴삭기에 끈을 매달아 차부터 치웁니다.

이내 흙을 퍼내고 또 퍼내 보지만, 흙더미는 좀처럼 줄지 않습니다.

중장비를 댈 수 있는 곳은 그나마 사정이 나은 편.

주택가 골목은 상황이 더 어렵습니다.

무너진 담벼락 옆에서 인력으로 흙을 퍼냅니다.

[박재영/23사단 장병 : "이게 말로만 들었는데 실제로 와보니까 진짜 좀 심하다 생각하고. 저희가 열심히 도와야 된다고, 앞장서서 도와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진흙 더미는 삽도 잘 들어가지 않을 정도로 다져졌습니다.

힘겹게 한 삽, 한 삽 떠 내 손수레에 옮겨 담습니다.

[박원자/태풍 피해자 가족 : "군 분들이 오셔서 많이 도와주고 계시다고. 저희는 또 여자들만 많은 집이라, 엄마 혼자 계신 집이라서 걱정이 많았는데 와서 와서 보니까 도와주시고."]

가뜩이나 힘이 드는 데 이젠 굵은 장대비까지 쏟아집니다.

얇은 우비로 간신히 상체만 가린 채 부지런히 흙더미를 퍼 나릅니다.

[최정석/삼척시 원당동 : "고맙죠. 상당히 고맙죠. 저희 집도 꽉 찼어요. 완전히. 모래가 꽉 차가지고 지금. 자원봉사자들이 방 안 다 치웠어요."]

오늘(5일) 하루 강원도 태풍 피해 지역 복구 작업에는 중장비 3백여 대와 인력 3천여 명이 투입됐습니다.

KBS 뉴스 박상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