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우크라 의혹’ 내부고발자 더 있다…“직접 정보 보유”
입력 2019.10.07 (02:59) 수정 2019.10.07 (03:03)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추진을 촉발한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해 정보당국 내부고발자가 더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내용에 따라 가뜩이나 민주당의 탄핵공세로 위기에 몰린 트럼프 대통령에게 추가 타격이 될 수 있어 주목됩니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현지시간 6일, '우크라이나 의혹'을 제기한 정보당국 내부고발자를 대리하는 앤드루 바카즈는 이날 트위터에 "내 회사와 나의 팀이 정보기관감찰관실에 이뤄진 지난 8월 12일의 (우크라이나 의혹) 폭로와 관련해 여러 내부고발자를 대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WP는 공동 대리인인 마크 자이드도 두번째 내부고발자를 대리하고 있다고 확인했다면서 두번째 내부고발자가 정보기관감찰관실에 관련 내용을 알렸으나 고발장을 제출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두번째 내부고발자는 최초 내부고발자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직접적 정보를 갖고 있다고 WP는 부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초 내부고발자의 주장이 모두 다른 당국자 등에게서 들은 간접적 정보라고 반박해왔습니다.

두번째 내부고발자의 존재는 뉴욕타임스(NYT)의 지난 4일 보도로 알려졌습니다. NYT는 익명의 복수 소식통을 인용, 정보기관에서 일하는 당국자가 고발장을 내고 의회에서 증언할지를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날 확인된 두번째 내부고발자와 NYT가 보도한 당국자가 같은 인물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밤 "또 다른 내부고발자가 딥 스테이트에서 오고 있고 역시 간접정보를 가지고 있다. 그들(내부고발자들)이 계속 오게 하라!"고 트윗을 올렸습니다.

'딥 스테이트(Deep State)'는 국가 정책과 정치를 왜곡하고자 막후에서 나쁜 영향력을 행사하는 숨은 기득권을 뜻하는 말로, 두번째 내부고발자도 간접 정보를 갖고 있을 뿐이라며 내용이 공개되기도 전에 미리 신뢰성을 깎아내린 셈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트럼프 ‘우크라 의혹’ 내부고발자 더 있다…“직접 정보 보유”
    • 입력 2019-10-07 02:59:10
    • 수정2019-10-07 03:03:05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추진을 촉발한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해 정보당국 내부고발자가 더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내용에 따라 가뜩이나 민주당의 탄핵공세로 위기에 몰린 트럼프 대통령에게 추가 타격이 될 수 있어 주목됩니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현지시간 6일, '우크라이나 의혹'을 제기한 정보당국 내부고발자를 대리하는 앤드루 바카즈는 이날 트위터에 "내 회사와 나의 팀이 정보기관감찰관실에 이뤄진 지난 8월 12일의 (우크라이나 의혹) 폭로와 관련해 여러 내부고발자를 대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WP는 공동 대리인인 마크 자이드도 두번째 내부고발자를 대리하고 있다고 확인했다면서 두번째 내부고발자가 정보기관감찰관실에 관련 내용을 알렸으나 고발장을 제출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두번째 내부고발자는 최초 내부고발자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직접적 정보를 갖고 있다고 WP는 부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초 내부고발자의 주장이 모두 다른 당국자 등에게서 들은 간접적 정보라고 반박해왔습니다.

두번째 내부고발자의 존재는 뉴욕타임스(NYT)의 지난 4일 보도로 알려졌습니다. NYT는 익명의 복수 소식통을 인용, 정보기관에서 일하는 당국자가 고발장을 내고 의회에서 증언할지를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날 확인된 두번째 내부고발자와 NYT가 보도한 당국자가 같은 인물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밤 "또 다른 내부고발자가 딥 스테이트에서 오고 있고 역시 간접정보를 가지고 있다. 그들(내부고발자들)이 계속 오게 하라!"고 트윗을 올렸습니다.

'딥 스테이트(Deep State)'는 국가 정책과 정치를 왜곡하고자 막후에서 나쁜 영향력을 행사하는 숨은 기득권을 뜻하는 말로, 두번째 내부고발자도 간접 정보를 갖고 있을 뿐이라며 내용이 공개되기도 전에 미리 신뢰성을 깎아내린 셈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