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촛불집회 놓고 여야 시각차…“자발 참여” vs “관제 집회”
입력 2019.10.07 (09:40) 수정 2019.10.07 (10:02)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제 서초동에서 열린 촛불집회를 놓고 여야가 확연한 시각차를 드러냈습니다.

민주당은 시민들의 자발적 열망이 모였다며 검찰 개혁 논의에 박차를 가했고, 한국당은 '사실상의 관제집회'라며 조국 장관 파면과 특검 도입을 요구했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그제 열린 검찰개혁 촛불집회에 거리를 둔 민주당.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강조하면서도, 시대적 과제를 완수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종걸/더불어민주당 의원 : "검찰 개혁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서 불공정한 사회가 되고, 또 위험한 사회가 되고 (이런 문제의식이 있습니다)."]

압수수색 영장 남발 개선, 별건 수사와 심야 조사 제한 등 구체적 개혁 방안이 논의됐습니다.

[이철희/더불어민주당 의원 : "피의 사실 공표와 관련해서는 일부분을 입법으로, 법으로 제정하는 방안을 검토해 나가겠습니다."]

한국당은 청와대와 집권여당이 앞장선 사실상의 관제집회라고 맞섰습니다.

조국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검찰조사를 받는 도중, 군중 집회로 검찰을 압박했다는 겁니다.

조 장관이 그제 촛불집회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린 것도 비난했습니다.

[전희경/자유한국당 의원 : "여론을 선동하고 자신의 지지 세력에 기대려고 하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는 것입니다. 국민 알기를 어떻게 아는 것인지..."]

한국당은 검찰도 황제소환에 조사 시늉만 했다며 특검 도입 주장의 불씨를 키웠습니다.

바른미래당 내 비상행동을 이끄는 유승민 의원은 진영논리에 빠져선 안 된다고 했고.

[유승민/바른미래당 의원 : "진영의 싸움을 가지고 무슨 국가적으로 중요한 총선을 치르겠다는 그런 생각을 하고 있다면 그건 정말, 정말 잘못된 생각이다."]

정의당은 국회의 무능함을 반성해야 한다면서도 속도감 있는 검찰 개혁을 주문했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촛불집회 놓고 여야 시각차…“자발 참여” vs “관제 집회”
    • 입력 2019-10-07 09:43:24
    • 수정2019-10-07 10:02:53
    930뉴스
[앵커]

그제 서초동에서 열린 촛불집회를 놓고 여야가 확연한 시각차를 드러냈습니다.

민주당은 시민들의 자발적 열망이 모였다며 검찰 개혁 논의에 박차를 가했고, 한국당은 '사실상의 관제집회'라며 조국 장관 파면과 특검 도입을 요구했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그제 열린 검찰개혁 촛불집회에 거리를 둔 민주당.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강조하면서도, 시대적 과제를 완수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종걸/더불어민주당 의원 : "검찰 개혁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서 불공정한 사회가 되고, 또 위험한 사회가 되고 (이런 문제의식이 있습니다)."]

압수수색 영장 남발 개선, 별건 수사와 심야 조사 제한 등 구체적 개혁 방안이 논의됐습니다.

[이철희/더불어민주당 의원 : "피의 사실 공표와 관련해서는 일부분을 입법으로, 법으로 제정하는 방안을 검토해 나가겠습니다."]

한국당은 청와대와 집권여당이 앞장선 사실상의 관제집회라고 맞섰습니다.

조국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검찰조사를 받는 도중, 군중 집회로 검찰을 압박했다는 겁니다.

조 장관이 그제 촛불집회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린 것도 비난했습니다.

[전희경/자유한국당 의원 : "여론을 선동하고 자신의 지지 세력에 기대려고 하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는 것입니다. 국민 알기를 어떻게 아는 것인지..."]

한국당은 검찰도 황제소환에 조사 시늉만 했다며 특검 도입 주장의 불씨를 키웠습니다.

바른미래당 내 비상행동을 이끄는 유승민 의원은 진영논리에 빠져선 안 된다고 했고.

[유승민/바른미래당 의원 : "진영의 싸움을 가지고 무슨 국가적으로 중요한 총선을 치르겠다는 그런 생각을 하고 있다면 그건 정말, 정말 잘못된 생각이다."]

정의당은 국회의 무능함을 반성해야 한다면서도 속도감 있는 검찰 개혁을 주문했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