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거제, 신용불량자 4년 새 3천 명 늘어
입력 2019.10.07 (10:56) 창원
조선업 위기 등으로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거제시에서
최근 4년 동안 신용불량자가
3천 명 가까이 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종훈 의원이 금융감독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거제시의 신용불량자는 7천5백여 명으로
2014년보다 2천9백여 명이 늘었습니다.
같은 기간 창원시 진해구는 650여 명,
통영시 460여 명, 고성군은 120여 명 등으로
신용불량자가 각각 10% 넘게 늘었습니다.
김 의원은
전국적으로 신용불량자가 줄었지만,
고용위기 지역의 신용불량자는 크게 늘었다며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 거제, 신용불량자 4년 새 3천 명 늘어
    • 입력 2019-10-07 10:56:22
    창원
조선업 위기 등으로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거제시에서
최근 4년 동안 신용불량자가
3천 명 가까이 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종훈 의원이 금융감독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거제시의 신용불량자는 7천5백여 명으로
2014년보다 2천9백여 명이 늘었습니다.
같은 기간 창원시 진해구는 650여 명,
통영시 460여 명, 고성군은 120여 명 등으로
신용불량자가 각각 10% 넘게 늘었습니다.
김 의원은
전국적으로 신용불량자가 줄었지만,
고용위기 지역의 신용불량자는 크게 늘었다며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