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촛불집회 공방…與 “촛불혁명 부활” vs 野 “조국 비호 관제 집회”
입력 2019.10.07 (12:06) 수정 2019.10.07 (13:3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주말 서울 서초동에서 열린 촛불집회를 두고 여야가 극명한 시각차를 보이며 공방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국민 열망이 촛불 시민혁명으로 부활했다면서 검찰 개혁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했고, 한국당은 관제 시위, 조국 비호 집회라면서 조국 장관과 관련해 특검과 국정조사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정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서초동에서 열린 '검찰 개혁 촛불집회'를 완벽한 촛불 시민혁명의 부활이라고 한 민주당.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한 촛불집회가 떠오른다고도 했습니다.

검찰 개혁을 향한 국민 열망이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며, 당 특위, 당정 협의 등을 통해 국민의 명령인 검찰 개혁을 서두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해찬/민주당 대표 : "검찰의 직접수사 축소, 피의사실공표 제한, 인권 보호 방안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한국당을 향해선 '관제 집회'나 막말을 일삼지 말고, 패스트트랙 시한 종료 전에 사법개혁 법안 심사에 임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반면, 한국당은 조국 비호 집회, 좌파 준동 사기집회라며 '검찰 개혁 촛불집회'를 깎아내렸습니다.

관제 시위로 검찰을 압박하고 있다, 검찰 수사를 방해하는 집권 세력이야말로 내란음모 세력이라면서 여권을 정면 겨냥했습니다.

[황교안/한국당 대표 : "문재인 대통령과 친문 세력들이 대한민국을 거대한 인민재판의 소용돌이에 빠뜨리고 있는 것입니다."]

한국당은 조국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검찰을 도서관 드나들듯 사법농락을 하고 있다며, 특검과 국정조사도 거듭 요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고, 바른미래당 내 '변화와혁신 비상행동' 대표인 유승민 의원은 문 대통령이 고의로 국민 편가르기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의당은 강력한 검찰 개혁을 요구했고, 민주평화당과 가칭 대안신당은 대통령이 나서 해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촛불집회 공방…與 “촛불혁명 부활” vs 野 “조국 비호 관제 집회”
    • 입력 2019-10-07 12:08:48
    • 수정2019-10-07 13:36:25
    뉴스 12
[앵커]

지난 주말 서울 서초동에서 열린 촛불집회를 두고 여야가 극명한 시각차를 보이며 공방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국민 열망이 촛불 시민혁명으로 부활했다면서 검찰 개혁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했고, 한국당은 관제 시위, 조국 비호 집회라면서 조국 장관과 관련해 특검과 국정조사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정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서초동에서 열린 '검찰 개혁 촛불집회'를 완벽한 촛불 시민혁명의 부활이라고 한 민주당.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한 촛불집회가 떠오른다고도 했습니다.

검찰 개혁을 향한 국민 열망이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며, 당 특위, 당정 협의 등을 통해 국민의 명령인 검찰 개혁을 서두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해찬/민주당 대표 : "검찰의 직접수사 축소, 피의사실공표 제한, 인권 보호 방안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한국당을 향해선 '관제 집회'나 막말을 일삼지 말고, 패스트트랙 시한 종료 전에 사법개혁 법안 심사에 임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반면, 한국당은 조국 비호 집회, 좌파 준동 사기집회라며 '검찰 개혁 촛불집회'를 깎아내렸습니다.

관제 시위로 검찰을 압박하고 있다, 검찰 수사를 방해하는 집권 세력이야말로 내란음모 세력이라면서 여권을 정면 겨냥했습니다.

[황교안/한국당 대표 : "문재인 대통령과 친문 세력들이 대한민국을 거대한 인민재판의 소용돌이에 빠뜨리고 있는 것입니다."]

한국당은 조국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검찰을 도서관 드나들듯 사법농락을 하고 있다며, 특검과 국정조사도 거듭 요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고, 바른미래당 내 '변화와혁신 비상행동' 대표인 유승민 의원은 문 대통령이 고의로 국민 편가르기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의당은 강력한 검찰 개혁을 요구했고, 민주평화당과 가칭 대안신당은 대통령이 나서 해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