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북미 협상결과’ 노코멘트…북미프로세스 계속 지원”
입력 2019.10.07 (15:00) 수정 2019.10.07 (15:03) 국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오늘(7일) 오전 정례 기자회견을 통해 스웨덴에서 열렸다 결렬된 북미 간 실무협상과 관련해 "미국으로부터 협상 결과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또 외무성의 아시아대양주국장이 내일 미국 현지에서 상세한 설명을 듣고 난 뒤 향후 대응을 조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그러나 협상 결과에 대해서는 "코멘트를 삼가겠다"면서도 "중요한 것은 작년 6월 북미 정상의 합의를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는 것이며 앞으로도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한 북미 프로세스를 확실히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특히 북한이 반복하고 있는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서는 "계속해서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하게 하기 위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긴밀히 연대할 것"이라며 "북한의 군사동향에 대해서는 미국과 긴밀히 연대하면서 필요한 정보를 수집·분석하며 경계 감시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 日 “‘북미 협상결과’ 노코멘트…북미프로세스 계속 지원”
    • 입력 2019-10-07 15:00:21
    • 수정2019-10-07 15:03:58
    국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오늘(7일) 오전 정례 기자회견을 통해 스웨덴에서 열렸다 결렬된 북미 간 실무협상과 관련해 "미국으로부터 협상 결과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또 외무성의 아시아대양주국장이 내일 미국 현지에서 상세한 설명을 듣고 난 뒤 향후 대응을 조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그러나 협상 결과에 대해서는 "코멘트를 삼가겠다"면서도 "중요한 것은 작년 6월 북미 정상의 합의를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는 것이며 앞으로도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한 북미 프로세스를 확실히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특히 북한이 반복하고 있는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서는 "계속해서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하게 하기 위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긴밀히 연대할 것"이라며 "북한의 군사동향에 대해서는 미국과 긴밀히 연대하면서 필요한 정보를 수집·분석하며 경계 감시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