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감] “환자 안전 대책 부실”…인보사 후속 조치 집중 질의
입력 2019.10.07 (17:51) 수정 2019.10.07 (17:52) 사회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의원들이 오늘(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인보사 사태에 대한 정부 차원의 후속 조치에 대해 집중 질의했습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춘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자료를 토대로 인보사를 처방받은 환자 3,701명(임상시험 참가자 포함) 가운데, 웹 기반 시스템에 등록한 사례는 76%인 2,408명에 불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나머지 762명의 환자가 사각지대에 방치되고 있다"며 "인보사를 처방받은 환자들에 대한 특별관리가 제대로 진행되지 못할 것이란 우려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도 "환자들에 대한 검사 일정 공지조차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며, 인보사의 사후 처리와 관련된 식약처의 후속 조치가 매우 늦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함께 증인으로 참석한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를 상대로 환자 장기추적 관리 대책을 추궁했습니다. 이 대표는 "25개 거점병원을 중심으로 추적 관리를 진행할 예정으로, 15개 병원에 대해서는 사실상 합의가 되었고, 나머지 10개 병원은 추가 합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환자들에 대한 안내가 늦어지는 이유에 대해서는 "그동안 환자들의 연락처를 알지 못했고, 지난주에야 정보를 확보할 수 있었다"고 답했습니다.

윤소하 의원(정의당) 역시, "인보사 사태가 발생한 지 6개월이 지나도록 투여환자에 대한 역학조사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정부와 코오롱생명과학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했습니다. 또, 세포가 뒤바뀐 부분을 올 2월에서야 알았다고 증언한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에 대해서는 "세포를 고의로 바꿨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그동안 세포가 뒤바뀐 사실을 회사가 정말 몰랐다면 능력이 부족한 것이고, 바뀐 걸 알면서도 이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면 국민 사기극"이라고 질책했습니다.

이 대표는 "믿기 어렵겠지만 인보사의 세포 성분이 뒤바뀐 사실은 올 2월 26일에 처음 알았다"며 "회사 차원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사과했습니다.

이날 국정감사에는 이 외에도 인허가·품목 허가 취소 과정 등 인보사를 둘러싼 식약처의 조치가 적절했는지 여부를 두고 질의가 이어졌습니다. 2017년 중앙약사심의위원회에서 인보사의 품목 허가에 대해 '불가' 결정을 내린 뒤, 약 2달 만에 2차 회의를 열어 결과를 뒤집은 것을 두고, 당시 이 회의를 관장한 담당자에 대한 추가 증인 신청 가능성도 언급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감] “환자 안전 대책 부실”…인보사 후속 조치 집중 질의
    • 입력 2019-10-07 17:51:02
    • 수정2019-10-07 17:52:10
    사회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의원들이 오늘(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인보사 사태에 대한 정부 차원의 후속 조치에 대해 집중 질의했습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춘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자료를 토대로 인보사를 처방받은 환자 3,701명(임상시험 참가자 포함) 가운데, 웹 기반 시스템에 등록한 사례는 76%인 2,408명에 불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나머지 762명의 환자가 사각지대에 방치되고 있다"며 "인보사를 처방받은 환자들에 대한 특별관리가 제대로 진행되지 못할 것이란 우려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도 "환자들에 대한 검사 일정 공지조차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며, 인보사의 사후 처리와 관련된 식약처의 후속 조치가 매우 늦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함께 증인으로 참석한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를 상대로 환자 장기추적 관리 대책을 추궁했습니다. 이 대표는 "25개 거점병원을 중심으로 추적 관리를 진행할 예정으로, 15개 병원에 대해서는 사실상 합의가 되었고, 나머지 10개 병원은 추가 합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환자들에 대한 안내가 늦어지는 이유에 대해서는 "그동안 환자들의 연락처를 알지 못했고, 지난주에야 정보를 확보할 수 있었다"고 답했습니다.

윤소하 의원(정의당) 역시, "인보사 사태가 발생한 지 6개월이 지나도록 투여환자에 대한 역학조사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정부와 코오롱생명과학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했습니다. 또, 세포가 뒤바뀐 부분을 올 2월에서야 알았다고 증언한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에 대해서는 "세포를 고의로 바꿨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그동안 세포가 뒤바뀐 사실을 회사가 정말 몰랐다면 능력이 부족한 것이고, 바뀐 걸 알면서도 이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면 국민 사기극"이라고 질책했습니다.

이 대표는 "믿기 어렵겠지만 인보사의 세포 성분이 뒤바뀐 사실은 올 2월 26일에 처음 알았다"며 "회사 차원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사과했습니다.

이날 국정감사에는 이 외에도 인허가·품목 허가 취소 과정 등 인보사를 둘러싼 식약처의 조치가 적절했는지 여부를 두고 질의가 이어졌습니다. 2017년 중앙약사심의위원회에서 인보사의 품목 허가에 대해 '불가' 결정을 내린 뒤, 약 2달 만에 2차 회의를 열어 결과를 뒤집은 것을 두고, 당시 이 회의를 관장한 담당자에 대한 추가 증인 신청 가능성도 언급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