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고독사 급증...4년간 412% 증가
입력 2019.10.07 (18:21) 청주
충북 도내에서 홀로 죽음을 맞는
이른바 고독사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기동민 의원은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무연고 사망자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충북은 2014년 17명에서 2018년 87명으로
412% 증가해
전국에서 가장 급증한 지역이라고 밝혔습니다.
기 의원은 또
충북 이외에 급증한 지역은 세종 400%,
대구 319%,
강원 237% 순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 충북 고독사 급증...4년간 412% 증가
    • 입력 2019-10-07 18:21:21
    청주
충북 도내에서 홀로 죽음을 맞는
이른바 고독사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기동민 의원은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무연고 사망자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충북은 2014년 17명에서 2018년 87명으로
412% 증가해
전국에서 가장 급증한 지역이라고 밝혔습니다.
기 의원은 또
충북 이외에 급증한 지역은 세종 400%,
대구 319%,
강원 237% 순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