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대통령 “깊은 대립 골 바람직 안 해…검찰 개혁 시급·절실”
입력 2019.10.07 (19:04) 수정 2019.10.07 (19:5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 개혁과 조국 장관 거취를 놓고 열리고 있는 대규모 집회에 대해, 문 대통령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엄중한 마음으로 들었다면서 이제는 문제를 절차에 따라 해결해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국민의 한가지 뜻은 검찰 개혁이 시급하다는 것이라면서 추진 의지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초동과 광화문, 극명하게 엇갈린 대규모 집회...

문 대통령이 처음 입장을 내놨습니다.

우선, 국론 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정치 사안에 의견이 나뉠 수 있고 직접 의사표시를 하는 건 대의 민주주의를 보완하는 긍정적 측면도 있다는 겁니다.

그러나 선을 넘은 대결 양상에는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활발한 토론 차원을 넘어서서 깊은 대립의 골로 빠져들거나 모든 정치가 거기에 매몰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을 것입니다."]

많은 국민들이 의견을 표현한 만큼 이제는 절차에 따라 문제를 해결하자고 당부했습니다.

검찰 일은 검찰에 맡기고 국정은 국정대로 운영해가자는 겁니다.

그러면서 검찰 개혁이 국민의 뜻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다양한 의견속에서도 하나로 모아지는 국민의 뜻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보장 못지 않게 검찰개혁이 시급하고 절실하다는 것입니다."]

국회에는 공수처법 등 검찰 개혁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당부했습니다.

법무부와 검찰은 법 개정 없이 할 수 있는 것에 속도를 내 달라며 크게 보면 한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대통령의 발언은 우선 해결할 수 있는 건 빨리 풀어가자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그 대상으로 국회의 검찰 개혁법안을 꼽았는데, 야당이 요구하는 조국 장관의 거취에 대해서는 오늘 회의에선 언급이 없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文 대통령 “깊은 대립 골 바람직 안 해…검찰 개혁 시급·절실”
    • 입력 2019-10-07 19:06:07
    • 수정2019-10-07 19:57:44
    뉴스 7
[앵커]

검찰 개혁과 조국 장관 거취를 놓고 열리고 있는 대규모 집회에 대해, 문 대통령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엄중한 마음으로 들었다면서 이제는 문제를 절차에 따라 해결해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국민의 한가지 뜻은 검찰 개혁이 시급하다는 것이라면서 추진 의지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초동과 광화문, 극명하게 엇갈린 대규모 집회...

문 대통령이 처음 입장을 내놨습니다.

우선, 국론 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정치 사안에 의견이 나뉠 수 있고 직접 의사표시를 하는 건 대의 민주주의를 보완하는 긍정적 측면도 있다는 겁니다.

그러나 선을 넘은 대결 양상에는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활발한 토론 차원을 넘어서서 깊은 대립의 골로 빠져들거나 모든 정치가 거기에 매몰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을 것입니다."]

많은 국민들이 의견을 표현한 만큼 이제는 절차에 따라 문제를 해결하자고 당부했습니다.

검찰 일은 검찰에 맡기고 국정은 국정대로 운영해가자는 겁니다.

그러면서 검찰 개혁이 국민의 뜻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다양한 의견속에서도 하나로 모아지는 국민의 뜻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보장 못지 않게 검찰개혁이 시급하고 절실하다는 것입니다."]

국회에는 공수처법 등 검찰 개혁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당부했습니다.

법무부와 검찰은 법 개정 없이 할 수 있는 것에 속도를 내 달라며 크게 보면 한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대통령의 발언은 우선 해결할 수 있는 건 빨리 풀어가자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그 대상으로 국회의 검찰 개혁법안을 꼽았는데, 야당이 요구하는 조국 장관의 거취에 대해서는 오늘 회의에선 언급이 없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