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기요금 ‘필수사용량 공제’ 손 본다…일부 할인 축소될 수도
입력 2019.10.07 (19:50) 수정 2019.10.07 (19:58) 경제
내년 상반기 중에 전기요금 할인 제도가 개편돼 1인 가구 등에 대한 요금 할인이 일부 축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곽대훈 자유한국당 의원은, 산업자원부가 한국전력에 공문을 보내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제도의 합리적 개선 방안 등을 마련하라"고 했으며 "(한전이) 신청하면 관련 법령에 따라 (산업부가)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제도는 월 200킬로와트시 이하의 전력을 사용하는 가구에 2천5백 원에서 4천 원을 할인해주는 제도입니다.

산업부는 또 이 방안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하고 "취약계층이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개편으로 영향을 받지 않도록 보안조치를 강구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근 1인 가구의 증가로 취약층 아닌 다양한 가구가 이 혜택을 보고 있어 논란이 돼 왔습니다.

이에 따라 취약계층을 제외한 전기를 적게 쓰는 1인 가구 등의 할인 혜택은 축소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전기요금 ‘필수사용량 공제’ 손 본다…일부 할인 축소될 수도
    • 입력 2019-10-07 19:50:59
    • 수정2019-10-07 19:58:08
    경제
내년 상반기 중에 전기요금 할인 제도가 개편돼 1인 가구 등에 대한 요금 할인이 일부 축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곽대훈 자유한국당 의원은, 산업자원부가 한국전력에 공문을 보내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제도의 합리적 개선 방안 등을 마련하라"고 했으며 "(한전이) 신청하면 관련 법령에 따라 (산업부가)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제도는 월 200킬로와트시 이하의 전력을 사용하는 가구에 2천5백 원에서 4천 원을 할인해주는 제도입니다.

산업부는 또 이 방안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하고 "취약계층이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개편으로 영향을 받지 않도록 보안조치를 강구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근 1인 가구의 증가로 취약층 아닌 다양한 가구가 이 혜택을 보고 있어 논란이 돼 왔습니다.

이에 따라 취약계층을 제외한 전기를 적게 쓰는 1인 가구 등의 할인 혜택은 축소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