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년동안 112에 6백차례 폭언한 50대 구속
입력 2019.10.07 (19:55) 수정 2019.10.07 (22:43)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1년 동안
112에 5천 번 넘게 전화해
욕설을 퍼부은 50대 남성이
구속됐습니다.
사회에 불만이 있고
외로워서 저지른 일이라는데,
처벌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박천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112상황실로
술에 취한 한 남성이
전화를 걸어옵니다.

112신고 전화[녹취]
"어 난데. 택시를 안 불렀다는데
어떡하지?"
"택시 안 오는걸
왜 경찰에 전화해서 그래요."
"어, 너희가 민주 경찰이지? 내가 택시
불러서 거기로 갈 테니까 고소장 가져와"

술주정을 들어주지 않자,
곧장 다시 전화를 걸더니
욕설을 퍼붓습니다.

112신고 전화[녹취]
"에이 XX. 옆에 경찰이 나보고 뭐라 했는지
알아? 에이 XX? 잡아 오랬더니
왜 안 잡아 와!"
"경찰한테 자꾸 욕하시면"
"이 정신 나간 경찰아."

변유경/112종합상황실 근무자[인터뷰]
"스트레스도 받게 되니까 다른 신고에도 영향을 많이 받아서. 심적인 고통을 저뿐만이 아니라."

음성 속 남성은
54살 송 모 씨로
많을 때는 하루에
2백 차례나 112에 전화했습니다.

지난해 9월부터 1년 동안
남성은 술에 취해
이곳 112상황실에
5천 번가량 전화했고,
6백 차례 가까운
폭언을 내뱉었습니다.

결국,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송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사회에 불만이 있고,
외로워서 저지른 일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마득영/112상황실 상황팀장[인터뷰]
"허위 신고뿐만 아니라 전화를 통한 반복적인 폭언이나 성희롱 시에는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1년 이하의 징역,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경찰은
112에 부적절한 신고 전화로
처벌받는 건수는
지난해에만 4천여 건으로
5년 새 2배 이상 급증했다며
엄정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천수입니다.
  • 1년동안 112에 6백차례 폭언한 50대 구속
    • 입력 2019-10-07 19:55:29
    • 수정2019-10-07 22:43:21
    뉴스9(제주)
[앵커멘트]
1년 동안
112에 5천 번 넘게 전화해
욕설을 퍼부은 50대 남성이
구속됐습니다.
사회에 불만이 있고
외로워서 저지른 일이라는데,
처벌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박천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112상황실로
술에 취한 한 남성이
전화를 걸어옵니다.

112신고 전화[녹취]
"어 난데. 택시를 안 불렀다는데
어떡하지?"
"택시 안 오는걸
왜 경찰에 전화해서 그래요."
"어, 너희가 민주 경찰이지? 내가 택시
불러서 거기로 갈 테니까 고소장 가져와"

술주정을 들어주지 않자,
곧장 다시 전화를 걸더니
욕설을 퍼붓습니다.

112신고 전화[녹취]
"에이 XX. 옆에 경찰이 나보고 뭐라 했는지
알아? 에이 XX? 잡아 오랬더니
왜 안 잡아 와!"
"경찰한테 자꾸 욕하시면"
"이 정신 나간 경찰아."

변유경/112종합상황실 근무자[인터뷰]
"스트레스도 받게 되니까 다른 신고에도 영향을 많이 받아서. 심적인 고통을 저뿐만이 아니라."

음성 속 남성은
54살 송 모 씨로
많을 때는 하루에
2백 차례나 112에 전화했습니다.

지난해 9월부터 1년 동안
남성은 술에 취해
이곳 112상황실에
5천 번가량 전화했고,
6백 차례 가까운
폭언을 내뱉었습니다.

결국,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송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사회에 불만이 있고,
외로워서 저지른 일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마득영/112상황실 상황팀장[인터뷰]
"허위 신고뿐만 아니라 전화를 통한 반복적인 폭언이나 성희롱 시에는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1년 이하의 징역,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경찰은
112에 부적절한 신고 전화로
처벌받는 건수는
지난해에만 4천여 건으로
5년 새 2배 이상 급증했다며
엄정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천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