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면세품 밀반입한 제주세관 부부 직원 등 3명 징계
입력 2019.10.07 (19:55) 수정 2019.10.07 (19:56) 제주
제주세관 소속 한 부부직원이
외국에서 면세품 신고 한도를 넘겨
몰래 입국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관세청은 지난 1월 제주세관 소속 부부 직원이
일본에서 제주로 입국하면서
면세 한도 6백 달러를 초과한
4천5백 달러 상당의 가방과 시계 등
면세품을 신고 없이 반입한 것을 확인해
아내에겐 중징계를
남편에겐 경징계 조치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 부부가 밀반입하려던 일부 면세품의
대리구매를 부탁한 다른 세관 직원에게 중징계를,
부부직원이 입국할 때
반입 물품을 제대로 조사하지 않은
세관 직원에게는 경고 처분을 내렸습니다.
  • 면세품 밀반입한 제주세관 부부 직원 등 3명 징계
    • 입력 2019-10-07 19:55:52
    • 수정2019-10-07 19:56:45
    제주
제주세관 소속 한 부부직원이
외국에서 면세품 신고 한도를 넘겨
몰래 입국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관세청은 지난 1월 제주세관 소속 부부 직원이
일본에서 제주로 입국하면서
면세 한도 6백 달러를 초과한
4천5백 달러 상당의 가방과 시계 등
면세품을 신고 없이 반입한 것을 확인해
아내에겐 중징계를
남편에겐 경징계 조치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 부부가 밀반입하려던 일부 면세품의
대리구매를 부탁한 다른 세관 직원에게 중징계를,
부부직원이 입국할 때
반입 물품을 제대로 조사하지 않은
세관 직원에게는 경고 처분을 내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