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고독사 급증… 4년 간 5배 이상 ↑
입력 2019.10.07 (21:02) 충주
홀로 죽음을 맞는 이른바 '고독사'가
충북에서 급증하고 있습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보건복지부의
'무연고 사망자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충북은 2014년, 17명에서
2018년 87명으로 5배 이상 늘어
고독사 증가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기 의원은 또
충북 이외에 급증한 지역은
세종, 대구, 강원 등의 순이었다고 전했습니다.
  • 충북 고독사 급증… 4년 간 5배 이상 ↑
    • 입력 2019-10-07 21:02:13
    충주
홀로 죽음을 맞는 이른바 '고독사'가
충북에서 급증하고 있습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보건복지부의
'무연고 사망자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충북은 2014년, 17명에서
2018년 87명으로 5배 이상 늘어
고독사 증가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기 의원은 또
충북 이외에 급증한 지역은
세종, 대구, 강원 등의 순이었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