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난위험시설' 진안상가 또 침수...재건축 검토해야
입력 2019.10.07 (22:00) 수정 2019.10.07 (22:52)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태풍 미탁으로
강릉에도 폭우가 쏟아지면서,
경포호 인근 진안상가가 물에 잠기는 등
큰 피해를 입었는데요.

재난위험시설로 지정될 만큼
건물이 낡고 노후화돼
대형 재난의 위험이 높다는 지적이
오래 전부터 반복되고 있지만,
마땅한 대안이 없어 답답한 실정입니다.

박상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쏟아진 폭우에
상가 전체가 흙탕물에 잠겼습니다.

하천으로 변해버린 상가 주변으로
각종 집기와 쓰레기가 둥둥 떠다닙니다.

태풍 미탁이 퍼부은 집중호우로
인근 호수가 범람하면서
저지대에 조성된 상가가 침수된 겁니다.

상인과 주민들이
긴급 복구에 나섰지만 막막한 실정입니다.

박건식 / 경포번영회장[인터뷰]
"요즘은 거의 전자제품이지 않습니까. 거의 모든 게 다 멈췄다고 생각을 하시면 됩니다. 의식주 자체가 다 멈춘 거죠."

문제는 상가가
80년 대에 조성된 탓에,
건물 대다수가
낡고 노후화됐다는 점입니다.

이곳 진안상가는
20여 년 전 재난위험시설로 분류된 뒤
보강공사 한 번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이번 태풍과 같은
대형 재난이 발생하면,
큰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습니다.

상가 침수를 막기 위해
경포호 주변에 차수벽도 세웠지만,

호수가 수벽을 넘어 범람해
도리어 배수를 막는
방해물이 돼버린 상황.

결국 재개발, 재건축 외에는
대안이 없습니다.

권오철 / 주민[인터뷰]
"현재로 봐서는 재건축하는 게 제일 빠른 방법 같습니다. 우리 주민들이 서로 개인적인 욕심 버리고 합심해갖고."

강릉시는 지난 달 실시한
정밀 안전진단 결과를
상인들에게 제시하고,
재건축을 독려한다는 계획입니다.

그러나 이마저도
권고 사항에 지나지 않습니다.

심종승/강릉시 생활안전팀장[인터뷰]
"(진안상가는) 건물주나 토지소유주가 다 사유시설로 돼 있기 때문에. 행정(기관)에서는 쉽게 사유시설에 대해서 행정조치를 할 수 없는 (입장입니다.)"

또, 재건축을 추진한다고 해도
상인과 주민들 간에
입장이 엇갈리면서
장기화 될 가능성이 높아,
당분간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KBS뉴스, 박상희입니다. (끝)
  • '재난위험시설' 진안상가 또 침수...재건축 검토해야
    • 입력 2019-10-07 22:00:45
    • 수정2019-10-07 22:52:19
    뉴스9(강릉)
[앵커멘트]

태풍 미탁으로
강릉에도 폭우가 쏟아지면서,
경포호 인근 진안상가가 물에 잠기는 등
큰 피해를 입었는데요.

재난위험시설로 지정될 만큼
건물이 낡고 노후화돼
대형 재난의 위험이 높다는 지적이
오래 전부터 반복되고 있지만,
마땅한 대안이 없어 답답한 실정입니다.

박상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쏟아진 폭우에
상가 전체가 흙탕물에 잠겼습니다.

하천으로 변해버린 상가 주변으로
각종 집기와 쓰레기가 둥둥 떠다닙니다.

태풍 미탁이 퍼부은 집중호우로
인근 호수가 범람하면서
저지대에 조성된 상가가 침수된 겁니다.

상인과 주민들이
긴급 복구에 나섰지만 막막한 실정입니다.

박건식 / 경포번영회장[인터뷰]
"요즘은 거의 전자제품이지 않습니까. 거의 모든 게 다 멈췄다고 생각을 하시면 됩니다. 의식주 자체가 다 멈춘 거죠."

문제는 상가가
80년 대에 조성된 탓에,
건물 대다수가
낡고 노후화됐다는 점입니다.

이곳 진안상가는
20여 년 전 재난위험시설로 분류된 뒤
보강공사 한 번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이번 태풍과 같은
대형 재난이 발생하면,
큰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습니다.

상가 침수를 막기 위해
경포호 주변에 차수벽도 세웠지만,

호수가 수벽을 넘어 범람해
도리어 배수를 막는
방해물이 돼버린 상황.

결국 재개발, 재건축 외에는
대안이 없습니다.

권오철 / 주민[인터뷰]
"현재로 봐서는 재건축하는 게 제일 빠른 방법 같습니다. 우리 주민들이 서로 개인적인 욕심 버리고 합심해갖고."

강릉시는 지난 달 실시한
정밀 안전진단 결과를
상인들에게 제시하고,
재건축을 독려한다는 계획입니다.

그러나 이마저도
권고 사항에 지나지 않습니다.

심종승/강릉시 생활안전팀장[인터뷰]
"(진안상가는) 건물주나 토지소유주가 다 사유시설로 돼 있기 때문에. 행정(기관)에서는 쉽게 사유시설에 대해서 행정조치를 할 수 없는 (입장입니다.)"

또, 재건축을 추진한다고 해도
상인과 주민들 간에
입장이 엇갈리면서
장기화 될 가능성이 높아,
당분간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KBS뉴스, 박상희입니다. (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