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도 미세먼지 주범은 중국
입력 2019.10.07 (22:12) 수정 2019.10.07 (22:55) 뉴스9(원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청정지역으로 꼽히는 강원도에도
최근 몇 년 사이
해마다 미세먼지가 짙게 끼고 있습니다.
이런 미세먼지의 대부분은
해외에서 유입됐다는
전문기관의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김문영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2017년 12월 22일부터 23일 사이
중국과 한반도의
공기질 상태를 보여주는 영상입니다.

단 하루만에
중국에 있던 붉은 구역이
강원도로 옮겨갑니다.

미세먼지가 편서풍을 타고
중국에서 우리나라로 번진 겁니다.

이처럼,
강원도 미세먼지의 70%는
중국 등 해외에서 시작됐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강원대학교 이종범 교수 연구진이
2017년 기준
강원도 내 5개 도시의
미세먼지 원인을
1년 동안 추적한 결괍니다.

이종범/강원대학교 명예교수[녹취]
"국외 배출양이 70%, 30%를 크게 나누면 수도권의 영향이 한 15~16%, 강원도 영향이 15%"


해외의 미세먼지 발생원을 제외한
국내 미세먼지 발생원만 따로 분석하면
동해안에선
석탄화력과 시멘트 생산 등
지역 자체에
미세먼지 배출 요인이 많았습니다.

영서에선
수도권 공장과 대기오염이
확산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계절적으로 미세먼지는
영서는 겨울에,
동해안은 봄에
짙어지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이 때문에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매년 12월부터 3월 사이
노후 경유차 운행 제한과
화력발전소 한시 가동중단 등
강도 높은 대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80%대에 머무는 예보 정확도와
취약계층을 위한 실내질 개선도
과제로 꼽힙니다.

윤소영/미세먼지 관련 시민단체 대표[인터뷰]
"기후 변화 속에서 시민들이 전기 요금에 민감하시잖아요. 그렇지만 우리는 피해자인 동시에 가해자잖아요. 그 부분을 인지하시고."

2025년까지 초미세먼지 농도를
지금의 절반 수주으로 낮추겠다는
강원도.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대통령 직속 국가기후환경회의가 계절별 관리 카드를 제안한 만큼 강원도의 선제적 대응도 요구됩니다.
KBS 뉴스 김문영입니다.
  • 강원도 미세먼지 주범은 중국
    • 입력 2019-10-07 22:12:03
    • 수정2019-10-07 22:55:34
    뉴스9(원주)
[앵커멘트]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청정지역으로 꼽히는 강원도에도
최근 몇 년 사이
해마다 미세먼지가 짙게 끼고 있습니다.
이런 미세먼지의 대부분은
해외에서 유입됐다는
전문기관의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김문영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2017년 12월 22일부터 23일 사이
중국과 한반도의
공기질 상태를 보여주는 영상입니다.

단 하루만에
중국에 있던 붉은 구역이
강원도로 옮겨갑니다.

미세먼지가 편서풍을 타고
중국에서 우리나라로 번진 겁니다.

이처럼,
강원도 미세먼지의 70%는
중국 등 해외에서 시작됐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강원대학교 이종범 교수 연구진이
2017년 기준
강원도 내 5개 도시의
미세먼지 원인을
1년 동안 추적한 결괍니다.

이종범/강원대학교 명예교수[녹취]
"국외 배출양이 70%, 30%를 크게 나누면 수도권의 영향이 한 15~16%, 강원도 영향이 15%"


해외의 미세먼지 발생원을 제외한
국내 미세먼지 발생원만 따로 분석하면
동해안에선
석탄화력과 시멘트 생산 등
지역 자체에
미세먼지 배출 요인이 많았습니다.

영서에선
수도권 공장과 대기오염이
확산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계절적으로 미세먼지는
영서는 겨울에,
동해안은 봄에
짙어지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이 때문에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매년 12월부터 3월 사이
노후 경유차 운행 제한과
화력발전소 한시 가동중단 등
강도 높은 대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80%대에 머무는 예보 정확도와
취약계층을 위한 실내질 개선도
과제로 꼽힙니다.

윤소영/미세먼지 관련 시민단체 대표[인터뷰]
"기후 변화 속에서 시민들이 전기 요금에 민감하시잖아요. 그렇지만 우리는 피해자인 동시에 가해자잖아요. 그 부분을 인지하시고."

2025년까지 초미세먼지 농도를
지금의 절반 수주으로 낮추겠다는
강원도.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대통령 직속 국가기후환경회의가 계절별 관리 카드를 제안한 만큼 강원도의 선제적 대응도 요구됩니다.
KBS 뉴스 김문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