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진청 도덕적 해이 심각...미성년 자녀 논문에, 엉터리 보고서
입력 2019.10.07 (22:32) 수정 2019.10.07 (22:59)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농촌진흥청 국정감사가
오늘(어제) 국회에서 열렸습니다.
최근 사회적 문제가 떠오른
미성년 자녀 논문 끼워 넣기가
농진청 안에서도 불거졌는데요.
조선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농촌진흥청에서 일하는
박사 3명이 자신의 논문을 펴내면서
미성년 자녀를 공동 저자로 올린 사실이
국정감사에서 제기됐습니다.

대학 입시에 활용한 것 아니냐며
추궁이 이어졌습니다.

이만희/자유한국당 의원(농해수위 위원)[녹취]
"미성년 자녀의 논문 공저자 문제가 실질적으로 입시에 활용이 됐다면 그건 중대한 범죄 행위로.."

해외 출장 보고서
관리도 엉망이었습니다.

일부 직원들은
몇 년째 같은 내용을 반복해 제출했지만,
전혀 걸러내지 못했습니다.

이양수/자유한국당 의원(농해수위 위원)[녹취]
"자신이 작성한 보고서를 거의 매년 표절해서 제출합니다. 별다른 내용이 없어요. / 충실성 점검에 대한 책임이 청장님께 있는 거 아시죠?"

김경규/농촌진흥청장[녹취]
"예, 오늘 송구합니다만 처음 봤습니다."

한 해 5천억 원 넘는 예산을 쓰면서
농업 소득에
도움이 되지 않는 부실한 연구를 놓고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정운천/바른미래당 의원(농해수위 위원)[녹취]
"특허 활용률이 17.4퍼센트밖에 안되기 때문에 이러한 실용화를 확실하게 확대, 발전시켜야 앞으로 우리 농업에 미래가 있단 말이에요."

위원들은 또
현재 수입 의존도가 높은
국산 종자 개발에 속도를 낼 것과
지역 실정에 맞는
농업 연구 과제를 발굴해
농진청의 존재 가치를
증명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 농진청 도덕적 해이 심각...미성년 자녀 논문에, 엉터리 보고서
    • 입력 2019-10-07 22:32:18
    • 수정2019-10-07 22:59:30
    뉴스9(전주)
[앵커멘트]
농촌진흥청 국정감사가
오늘(어제) 국회에서 열렸습니다.
최근 사회적 문제가 떠오른
미성년 자녀 논문 끼워 넣기가
농진청 안에서도 불거졌는데요.
조선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농촌진흥청에서 일하는
박사 3명이 자신의 논문을 펴내면서
미성년 자녀를 공동 저자로 올린 사실이
국정감사에서 제기됐습니다.

대학 입시에 활용한 것 아니냐며
추궁이 이어졌습니다.

이만희/자유한국당 의원(농해수위 위원)[녹취]
"미성년 자녀의 논문 공저자 문제가 실질적으로 입시에 활용이 됐다면 그건 중대한 범죄 행위로.."

해외 출장 보고서
관리도 엉망이었습니다.

일부 직원들은
몇 년째 같은 내용을 반복해 제출했지만,
전혀 걸러내지 못했습니다.

이양수/자유한국당 의원(농해수위 위원)[녹취]
"자신이 작성한 보고서를 거의 매년 표절해서 제출합니다. 별다른 내용이 없어요. / 충실성 점검에 대한 책임이 청장님께 있는 거 아시죠?"

김경규/농촌진흥청장[녹취]
"예, 오늘 송구합니다만 처음 봤습니다."

한 해 5천억 원 넘는 예산을 쓰면서
농업 소득에
도움이 되지 않는 부실한 연구를 놓고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정운천/바른미래당 의원(농해수위 위원)[녹취]
"특허 활용률이 17.4퍼센트밖에 안되기 때문에 이러한 실용화를 확실하게 확대, 발전시켜야 앞으로 우리 농업에 미래가 있단 말이에요."

위원들은 또
현재 수입 의존도가 높은
국산 종자 개발에 속도를 낼 것과
지역 실정에 맞는
농업 연구 과제를 발굴해
농진청의 존재 가치를
증명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