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0여 년 만의 귀향..사할린 강제동원 피해자 유해 봉환
입력 2019.10.07 (23:14) 수정 2019.10.07 (23:15) 뉴스9(대전)
[앵커멘트]
혹시 일제 강점기에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동원된
한국인이 얼마나 되는시 아시는지요?

무려 3만 명이 넘는데요.

망향의 한을 품고
생을 마감한 이들 가운데 14명이
유해로나마 고국 땅을 밟았습니다.

최선중 기잡니다.


[리포트]
1940년대,
일본에 의해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동원된 조선인은 모두 3만여 명,

탄광과 토목공사 현장에서
고된 노동에 시달렸습니다.

광복의 기쁨도 잠시,
당시 소련이 자본주의 국가로
이동을 막으면서 영영
돌아오지 못하는 처지가 됐습니다.

----화면 전환-----
망향의 한을 품은 채
러시아에서 숨을 거둔 희생자
14명의 유해가 70여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왔습니다.

유족들은 유골함을
품에 안고 한 발 한 발,
조심스럽게 내딛습니다.

23살 때
사할린으로 끌려간
할아버지를 찾기 위해
러시아 신문에 광고를
내기도 했던 박장호 씨,

무엇보다 할머니가
할아버지의 봉환 모습을
보지 못하고 돌아가신 게
가슴이 아픕니다.

박장호/[인터뷰]
사할린 강제동원 희생자 손자
"평생을 할아버지 혼자만 바라보시면서 평생을 혼자 사시다가 작년에 할머니가 돌아가셨는데 그 부분이 가장 안타깝습니다."

사할린 강제동원 희생자 봉환은
이번이 일곱 번째.

지난 2013년
유해 봉환이 시작된 이후
지금까지 85명의 희생자 유해가
고국으로 돌아왔습니다.

정구창/[인터뷰]
행정안전부 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장
"이번에 유족과 함께 약 7일간 현장 방문을 거쳐서 수습을 해서 이번에 모시게 됐습니다.14분을 모셨습니다만 이제까지는 85분이 되겠습니다."

고향을 그리며
한 맺힌 70여 년을 기다려온
사할린 강제동원 희생자들이
유해로 나마 고국 땅에서
안식에 들어갔습니다.

KBS뉴스 최선중입니다.
  • 70여 년 만의 귀향..사할린 강제동원 피해자 유해 봉환
    • 입력 2019-10-07 23:14:05
    • 수정2019-10-07 23:15:45
    뉴스9(대전)
[앵커멘트]
혹시 일제 강점기에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동원된
한국인이 얼마나 되는시 아시는지요?

무려 3만 명이 넘는데요.

망향의 한을 품고
생을 마감한 이들 가운데 14명이
유해로나마 고국 땅을 밟았습니다.

최선중 기잡니다.


[리포트]
1940년대,
일본에 의해 러시아 사할린으로
강제 동원된 조선인은 모두 3만여 명,

탄광과 토목공사 현장에서
고된 노동에 시달렸습니다.

광복의 기쁨도 잠시,
당시 소련이 자본주의 국가로
이동을 막으면서 영영
돌아오지 못하는 처지가 됐습니다.

----화면 전환-----
망향의 한을 품은 채
러시아에서 숨을 거둔 희생자
14명의 유해가 70여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왔습니다.

유족들은 유골함을
품에 안고 한 발 한 발,
조심스럽게 내딛습니다.

23살 때
사할린으로 끌려간
할아버지를 찾기 위해
러시아 신문에 광고를
내기도 했던 박장호 씨,

무엇보다 할머니가
할아버지의 봉환 모습을
보지 못하고 돌아가신 게
가슴이 아픕니다.

박장호/[인터뷰]
사할린 강제동원 희생자 손자
"평생을 할아버지 혼자만 바라보시면서 평생을 혼자 사시다가 작년에 할머니가 돌아가셨는데 그 부분이 가장 안타깝습니다."

사할린 강제동원 희생자 봉환은
이번이 일곱 번째.

지난 2013년
유해 봉환이 시작된 이후
지금까지 85명의 희생자 유해가
고국으로 돌아왔습니다.

정구창/[인터뷰]
행정안전부 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장
"이번에 유족과 함께 약 7일간 현장 방문을 거쳐서 수습을 해서 이번에 모시게 됐습니다.14분을 모셨습니다만 이제까지는 85분이 되겠습니다."

고향을 그리며
한 맺힌 70여 년을 기다려온
사할린 강제동원 희생자들이
유해로 나마 고국 땅에서
안식에 들어갔습니다.

KBS뉴스 최선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