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세 번째 삼성 방문…“넘볼 수 없는 제조 강국”
입력 2019.10.11 (06:29) 수정 2019.10.11 (06:4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법무장관이 지명된 지 두달이 넘었습니다,

두달 넘는 '조국 정국' 속에 정국 돌파를 위한 문 대통령의 민생경제 행보도 이어지고 있는데, 어제는 삼성 신규 투자 협약식에 참석했습니다.

삼성의 13조원 대 투자 계획에 정부도 예산으로 뒷받침하겠다, 넘볼 수 없는 제조 강국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삼성 아산 공장에 도착한 문 대통령을 이재용 부회장이 맞이합니다.

취임 후 세번째 삼성 방문입니다.

삼성이 한국 경제를 이끌고 있다, 지난 분기 실적도 좋았다면서 직원들을 격려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수출 통제 영향을 받지 않을까 국민들이 걱정 많이 하지 않습니까. 이제 그런 걱정 안 해도 됩니까?"]

["네, 걱정 안 하셔도 됩니다."]

일본 수출 규제 100일을 맞는 상황에서 소재, 부품, 장비 경쟁력 강화에 앞장서달라는 당부였습니다.

삼성은 투자 계획으로 화답했습니다.

차세대 디스플레이에 2025년까지 13조 원을 투자하고 핵심 소재 국산화에 더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재용/삼성전자 부회장 : "추격이 빨라질수록, 도전이 거세질수록 끊임없이 혁신하고 더 철저히 준비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부도 4천억원 대 예산 투자로 뒷받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디스플레이, 제조 강국'으로 가는 출발점이 될 것입니다."]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올해 7번째 만남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이 부회장의 이름을 부르며 '감사드린다'고 했고, 이 부회장은 대통령 발언이 큰 힘이 됐다고 답했습니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재판이 진행중인 이 부회장에 대해 대통령이 직접 감사를 표한 건 이례적이란 평가도 나왔는데, 청와대는 재판과는 별개의 문제라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문 대통령, 세 번째 삼성 방문…“넘볼 수 없는 제조 강국”
    • 입력 2019-10-11 06:34:08
    • 수정2019-10-11 06:47:31
    뉴스광장 1부
[앵커]

조국 법무장관이 지명된 지 두달이 넘었습니다,

두달 넘는 '조국 정국' 속에 정국 돌파를 위한 문 대통령의 민생경제 행보도 이어지고 있는데, 어제는 삼성 신규 투자 협약식에 참석했습니다.

삼성의 13조원 대 투자 계획에 정부도 예산으로 뒷받침하겠다, 넘볼 수 없는 제조 강국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삼성 아산 공장에 도착한 문 대통령을 이재용 부회장이 맞이합니다.

취임 후 세번째 삼성 방문입니다.

삼성이 한국 경제를 이끌고 있다, 지난 분기 실적도 좋았다면서 직원들을 격려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수출 통제 영향을 받지 않을까 국민들이 걱정 많이 하지 않습니까. 이제 그런 걱정 안 해도 됩니까?"]

["네, 걱정 안 하셔도 됩니다."]

일본 수출 규제 100일을 맞는 상황에서 소재, 부품, 장비 경쟁력 강화에 앞장서달라는 당부였습니다.

삼성은 투자 계획으로 화답했습니다.

차세대 디스플레이에 2025년까지 13조 원을 투자하고 핵심 소재 국산화에 더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재용/삼성전자 부회장 : "추격이 빨라질수록, 도전이 거세질수록 끊임없이 혁신하고 더 철저히 준비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부도 4천억원 대 예산 투자로 뒷받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디스플레이, 제조 강국'으로 가는 출발점이 될 것입니다."]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올해 7번째 만남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이 부회장의 이름을 부르며 '감사드린다'고 했고, 이 부회장은 대통령 발언이 큰 힘이 됐다고 답했습니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재판이 진행중인 이 부회장에 대해 대통령이 직접 감사를 표한 건 이례적이란 평가도 나왔는데, 청와대는 재판과는 별개의 문제라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