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 따라잡기] 9살 지켜주지 못한 ‘스쿨존’…교통사고 주의보
입력 2019.10.11 (08:26) 수정 2019.10.11 (10:10)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기자]

차를 타고 가면서, 혹은 길을 걷다가 '스쿨존'이라고 쓰인 노란색 표지판을 본 적 있으십니까?

유치원이나 초등학교 주변에 지정된 어린이 보호구역인데요.

그런데, 이 스쿨존에서 교통사고가 끊이지않고 있습니다.

9살 어린이가 4살 동생과 함께 스쿨존 횡단보도를 건너다 차량에 치여 목숨을 잃었습니다.

무슨 일이 있었을까요?

지금부터 따라가보시죠.

[리포트]

충남 아산의 한 도로입니다.

어린이보호구역인 스쿨존을 알리는 표지판이 눈에 띄는데요.

이 도로 옆에서 가게를 운영하던 김태양 씨는 지난달, 이곳에서 9살 아들을 교통사고로 잃었습니다.

[김태양/故 김민식 군 아버지 : "도착했을 때는 이미 큰 아들 숨이 멎은 상태에서 심폐소생술만 하고 있었습니다."]

지난달 11일, 9살 김민식 군이 4살 동생 손을 잡고 부모님이 운영하는 가게로 가기 위해 횡단보도를 건넙니다.

그런데, 잠시 뒤 맞은편에서 달려오는 SUV 차량 한 대가 속도를 줄이지 않은 채 횡단보도를 그대로 통과합니다.

[박초희/故 김민식 군 어머니 : "저희 가게 앞에서 쿵 하는 소리가 나자마자 나가서 봤기 때문에…. 정말 다섯 발자국만 걸어왔어도 가게에 올 수 있었고."]

이 사고로 김 군은 숨을 거뒀고 함께 길을 건너던 동생은 온몸에 찰과상을 입었습니다.

사고 이후 한 달, 김 씨 가족의 일상은 무너졌습니다.

[김태양/故 김민식 군 아버지 : "전방 주시만 했더라면 내 아이만 발견했더라면 그래서 급브레이크만 밟았더라면 제 아이는 살아있겠죠. 어떻게든."]

김 군이 사고를 당한 곳은 스쿨존이었습니다.

학교 정문에서 300미터 이내의 통학로인 이 스쿨존엔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표지와 도로 반사경, 과속방지턱 등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스쿨존 내에서 모든 자동차는 주차나 정차를 할 수 없고 시속 30km이하로 천천히 달려야 합니다.

하지만 이같은 안전장치에도 불구하고 김 군은 스쿨존에서 교통사고를 당하고 말았습니다.

왜일까요?

주민들은 이 '스쿨존'이 그저 이름뿐이었다고 말합니다.

[인근 주민 : "여기 지금 (과속) 방지턱이 있잖아요. (시속) 30km가 넘으면 여기서 이렇게 들려요. 앞에 범퍼라고 하잖아요. 닿아서 칙칙 끌리는 소리가 들려요. 여기 있으면."]

신호등도 과속단속 카메라도 없는 스쿨존을 지나는 차들은 제한 속도 시속 30km를 넘기는 경우가 예사였습니다.

김 군의 안타까운 사고 이후 과속방지턱을 더 만들고, 안전펜스도 더 세웠지만 주민, 학부모들은 여전히 불안합니다.

[인근 주민 : "신호등도 없고 아무것도 없어서 아기 데리고 가면 너무 무서워요. 신호등하고 과속카메라 그런 건 있었으면 좋겠어요."]

[학부모 : "많이 불안하죠. 부모로서. 학교 앞이라서 신호등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김 군의 부모는 유명무실한 스쿨존을 바꿔야 한다며 국민청원에 나섰습니다.

[김태양/故 김민식 군 아버지 : "제2의 민식이가 나오는 걸 막아보자, 그래서 스쿨존에 의무로 신호등을 설치해 달라, 과속 카메라를 설치해 달라, 우리 아이들이 안전하게 커서 자라서 우리나라의 미래가 될 수 있도록 설치해 달라 당연한 요구를 하고 있는 거고요. 지금은 내 아이의 일이고 우리 가족만 슬퍼하지만 정말 누군가의 일이 될지 아무도 모르는 거거든요."]

김 씨가 올린 국민청원은 어제까지 4만여 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습니다.

그렇다면 다른 스쿨존의 상황은 과연 어떨까요?

서울의 한 초등학교 앞입니다.

출근 시간과 겹친 등교 시간, 차량들이 쉴 새 없이 지나갑니다.

달리는 차들 옆으로 아이들이 삼삼오오 학교로 향하는데요.

학부모들의 가장 큰 걱정은 신호등 없는 횡단보도입니다.

[학부모 : "차가 진짜 많아요. 학교 앞인데도 너무 많아서…. 아이들은 좌우를 살피지 않잖아요. 앞만 보고 뛰기 때문에 많이 위험하죠."]

[학부모 : "관광버스 큰 것들이 여기 막 다녀서. (횡단보도에) 신호등이 없잖아요. 그러니까 애들이 위험하다는 생각이 드는데."]

또 다른 초등학교 앞.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절대 주정차 금지구역이지만 주정차 차량들이 즐비해 아이들이 갑자기 튀어나올 경우 운전자가 보지 못하는 일이 발생합니다.

아이들의 횡단보도 통행을 지도하는 도우미가 없는 하교시간엔 더 위험에 노출됩니다.

[학부모 : "일단 차들이 속도를 안 줄여요. (시속) 30km도 빠른데 (시속) 30km보다 더 (빠르게 달리고). 횡단보도 앞에 주정차를 불법으로 해서 아이가 안 보이는 거예요. 뒤 차가. 그러면 중앙선 침범해서 건너다가 사고가 나기도 하고…."]

[학부모 : "심지어는 학원차가 역주행을 하는 거예요. 아이들 등하원을 해주는 학원차가 역주행을 해서 와서 많이 놀라고. 아직 안전 의식이 엄마들 마음 같지는 않은 것 같아요. 운전자들이."]

서울 시내 스쿨존 내 과속카메라 설치비율은 10곳에 한곳도 되지 않고, 전국적으로는 더 낮습니다.

이렇게 아이들을 제대로 보호하지 못하는 스쿨존을 오가는 학부모들은 오늘도 마음을 졸입니다.

[학부모 : "아이들도 안전에 대해서 집에서 조금 더 교육을 받아야 되지만 운전자들도 같은 마음으로 같이 지켜야 되고…."]

신호등과 과속카메라 설치의무가 없는 스쿨존 내에서 어린이 교통사고는 지난 5년간 2천 건이 넘게 발생했습니다.

언제까지 아이들의 안전이 운전자들의 양심에만 맡겨져야 하는 걸까요?
  • [뉴스 따라잡기] 9살 지켜주지 못한 ‘스쿨존’…교통사고 주의보
    • 입력 2019-10-11 08:27:25
    • 수정2019-10-11 10:10:32
    아침뉴스타임
[기자]

차를 타고 가면서, 혹은 길을 걷다가 '스쿨존'이라고 쓰인 노란색 표지판을 본 적 있으십니까?

유치원이나 초등학교 주변에 지정된 어린이 보호구역인데요.

그런데, 이 스쿨존에서 교통사고가 끊이지않고 있습니다.

9살 어린이가 4살 동생과 함께 스쿨존 횡단보도를 건너다 차량에 치여 목숨을 잃었습니다.

무슨 일이 있었을까요?

지금부터 따라가보시죠.

[리포트]

충남 아산의 한 도로입니다.

어린이보호구역인 스쿨존을 알리는 표지판이 눈에 띄는데요.

이 도로 옆에서 가게를 운영하던 김태양 씨는 지난달, 이곳에서 9살 아들을 교통사고로 잃었습니다.

[김태양/故 김민식 군 아버지 : "도착했을 때는 이미 큰 아들 숨이 멎은 상태에서 심폐소생술만 하고 있었습니다."]

지난달 11일, 9살 김민식 군이 4살 동생 손을 잡고 부모님이 운영하는 가게로 가기 위해 횡단보도를 건넙니다.

그런데, 잠시 뒤 맞은편에서 달려오는 SUV 차량 한 대가 속도를 줄이지 않은 채 횡단보도를 그대로 통과합니다.

[박초희/故 김민식 군 어머니 : "저희 가게 앞에서 쿵 하는 소리가 나자마자 나가서 봤기 때문에…. 정말 다섯 발자국만 걸어왔어도 가게에 올 수 있었고."]

이 사고로 김 군은 숨을 거뒀고 함께 길을 건너던 동생은 온몸에 찰과상을 입었습니다.

사고 이후 한 달, 김 씨 가족의 일상은 무너졌습니다.

[김태양/故 김민식 군 아버지 : "전방 주시만 했더라면 내 아이만 발견했더라면 그래서 급브레이크만 밟았더라면 제 아이는 살아있겠죠. 어떻게든."]

김 군이 사고를 당한 곳은 스쿨존이었습니다.

학교 정문에서 300미터 이내의 통학로인 이 스쿨존엔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표지와 도로 반사경, 과속방지턱 등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스쿨존 내에서 모든 자동차는 주차나 정차를 할 수 없고 시속 30km이하로 천천히 달려야 합니다.

하지만 이같은 안전장치에도 불구하고 김 군은 스쿨존에서 교통사고를 당하고 말았습니다.

왜일까요?

주민들은 이 '스쿨존'이 그저 이름뿐이었다고 말합니다.

[인근 주민 : "여기 지금 (과속) 방지턱이 있잖아요. (시속) 30km가 넘으면 여기서 이렇게 들려요. 앞에 범퍼라고 하잖아요. 닿아서 칙칙 끌리는 소리가 들려요. 여기 있으면."]

신호등도 과속단속 카메라도 없는 스쿨존을 지나는 차들은 제한 속도 시속 30km를 넘기는 경우가 예사였습니다.

김 군의 안타까운 사고 이후 과속방지턱을 더 만들고, 안전펜스도 더 세웠지만 주민, 학부모들은 여전히 불안합니다.

[인근 주민 : "신호등도 없고 아무것도 없어서 아기 데리고 가면 너무 무서워요. 신호등하고 과속카메라 그런 건 있었으면 좋겠어요."]

[학부모 : "많이 불안하죠. 부모로서. 학교 앞이라서 신호등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김 군의 부모는 유명무실한 스쿨존을 바꿔야 한다며 국민청원에 나섰습니다.

[김태양/故 김민식 군 아버지 : "제2의 민식이가 나오는 걸 막아보자, 그래서 스쿨존에 의무로 신호등을 설치해 달라, 과속 카메라를 설치해 달라, 우리 아이들이 안전하게 커서 자라서 우리나라의 미래가 될 수 있도록 설치해 달라 당연한 요구를 하고 있는 거고요. 지금은 내 아이의 일이고 우리 가족만 슬퍼하지만 정말 누군가의 일이 될지 아무도 모르는 거거든요."]

김 씨가 올린 국민청원은 어제까지 4만여 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습니다.

그렇다면 다른 스쿨존의 상황은 과연 어떨까요?

서울의 한 초등학교 앞입니다.

출근 시간과 겹친 등교 시간, 차량들이 쉴 새 없이 지나갑니다.

달리는 차들 옆으로 아이들이 삼삼오오 학교로 향하는데요.

학부모들의 가장 큰 걱정은 신호등 없는 횡단보도입니다.

[학부모 : "차가 진짜 많아요. 학교 앞인데도 너무 많아서…. 아이들은 좌우를 살피지 않잖아요. 앞만 보고 뛰기 때문에 많이 위험하죠."]

[학부모 : "관광버스 큰 것들이 여기 막 다녀서. (횡단보도에) 신호등이 없잖아요. 그러니까 애들이 위험하다는 생각이 드는데."]

또 다른 초등학교 앞.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절대 주정차 금지구역이지만 주정차 차량들이 즐비해 아이들이 갑자기 튀어나올 경우 운전자가 보지 못하는 일이 발생합니다.

아이들의 횡단보도 통행을 지도하는 도우미가 없는 하교시간엔 더 위험에 노출됩니다.

[학부모 : "일단 차들이 속도를 안 줄여요. (시속) 30km도 빠른데 (시속) 30km보다 더 (빠르게 달리고). 횡단보도 앞에 주정차를 불법으로 해서 아이가 안 보이는 거예요. 뒤 차가. 그러면 중앙선 침범해서 건너다가 사고가 나기도 하고…."]

[학부모 : "심지어는 학원차가 역주행을 하는 거예요. 아이들 등하원을 해주는 학원차가 역주행을 해서 와서 많이 놀라고. 아직 안전 의식이 엄마들 마음 같지는 않은 것 같아요. 운전자들이."]

서울 시내 스쿨존 내 과속카메라 설치비율은 10곳에 한곳도 되지 않고, 전국적으로는 더 낮습니다.

이렇게 아이들을 제대로 보호하지 못하는 스쿨존을 오가는 학부모들은 오늘도 마음을 졸입니다.

[학부모 : "아이들도 안전에 대해서 집에서 조금 더 교육을 받아야 되지만 운전자들도 같은 마음으로 같이 지켜야 되고…."]

신호등과 과속카메라 설치의무가 없는 스쿨존 내에서 어린이 교통사고는 지난 5년간 2천 건이 넘게 발생했습니다.

언제까지 아이들의 안전이 운전자들의 양심에만 맡겨져야 하는 걸까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