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市 감사위 '줄소환'
입력 2019.10.11 (08:36) 수정 2019.10.11 (11:19)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광주시 민간공원 특례사업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시 감사위원까지 소환해 조사를 벌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감사위원장 소환이 임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또 수사 과정에서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에 대한 선거법 위반 의혹도 불거졌습니다.



  보도에 박지성 기잡니다.



  
[리포트]



  민간공원 특례사업의 핵심 부지인 중앙공원 1,2지구의 사업자가 광주도시공사와 금호산업에서 각각 한양과 호반건설로 바뀐 출발점은 광주시의 자체 감사였습니다.
  
  검찰은 이 감사가 사업자 변경을 위한 것이었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광주시 감사위원회 관계자들을 잇따라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당시 팀장 등 핵심 관계자 4명에 이어 이번 주초 감사위원을 소환해 이틀 동안 조사를 벌였습니다.



  소환된 5명은 감사 착수 배경과 감사 과정, 결과 등에 대해 진술했고 대체로 일치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감사위원회 관련자 조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피의자로 입건된 감사위원장 소환도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검찰은 감사 착수 이유와 감사 기준을 집중적으로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감사위원장에 이어 소환이 예상되는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은 민간공원 사업 뿐아니라 선거법 위반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이 지난달 27일 광주도시공사 압수수색과정에서 한 임원의 방에서 민주당 권리당원 입당원서 뭉치를 발견했습니다.



  입당원서와 관련해 해당 임원과 정 부시장이 의견을 나눈 정황도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도시공사 관계자는 "사본 형태로 발견됐고, 직원이 아니라 외부 사람을 상대로 모집 한 걸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 부시장은 "지시하거나 부탁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민간공원 수사와 관련해 수사진행 사항이나 소환 여부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지성입니다.   


  • 市 감사위 '줄소환'
    • 입력 2019-10-11 08:36:28
    • 수정2019-10-11 11:19:18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광주시 민간공원 특례사업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시 감사위원까지 소환해 조사를 벌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감사위원장 소환이 임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또 수사 과정에서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에 대한 선거법 위반 의혹도 불거졌습니다.



  보도에 박지성 기잡니다.



  
[리포트]



  민간공원 특례사업의 핵심 부지인 중앙공원 1,2지구의 사업자가 광주도시공사와 금호산업에서 각각 한양과 호반건설로 바뀐 출발점은 광주시의 자체 감사였습니다.
  
  검찰은 이 감사가 사업자 변경을 위한 것이었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광주시 감사위원회 관계자들을 잇따라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당시 팀장 등 핵심 관계자 4명에 이어 이번 주초 감사위원을 소환해 이틀 동안 조사를 벌였습니다.



  소환된 5명은 감사 착수 배경과 감사 과정, 결과 등에 대해 진술했고 대체로 일치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감사위원회 관련자 조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피의자로 입건된 감사위원장 소환도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검찰은 감사 착수 이유와 감사 기준을 집중적으로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감사위원장에 이어 소환이 예상되는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은 민간공원 사업 뿐아니라 선거법 위반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이 지난달 27일 광주도시공사 압수수색과정에서 한 임원의 방에서 민주당 권리당원 입당원서 뭉치를 발견했습니다.



  입당원서와 관련해 해당 임원과 정 부시장이 의견을 나눈 정황도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도시공사 관계자는 "사본 형태로 발견됐고, 직원이 아니라 외부 사람을 상대로 모집 한 걸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 부시장은 "지시하거나 부탁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민간공원 수사와 관련해 수사진행 사항이나 소환 여부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지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