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경원 “드디어 윤석열 흠집내기…물타기·본질흐리기 공작”
입력 2019.10.11 (10:31) 수정 2019.10.11 (10:34) 정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으나 검찰이 조사 없이 사건을 덮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드디어 윤석열 검찰총장을 흠집 내기 시작했다, 물타기, 본질 흐리기 공작은 지칠 줄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11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문재인 정권 사법 농단 규탄' 현장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윤 총장이 (보도 내용대로) 이렇게 문제가 있다면 당시 그를 검증한 조국 민정수석은 도대체 무엇을 한 것인가"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조국 사태가 마무리된 후 문재인 대통령의 자녀를 포함해 특검하자고 제안했다"며 "윤 총장 부분도 특검하자. 조국 문제가 정리된 이후 물타기 진실을 모두 밝혀내자"고 덧붙였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조국 일가 한 명을 살리기 위해 온갖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하고 있다"며 "국민들은 바보가 아니다. 왜 이 시점에 이런 이야기가 나오겠나. 조국 건과 분리해 특검하라는 게 저희의 요구"라고 말했습니다.
  • 나경원 “드디어 윤석열 흠집내기…물타기·본질흐리기 공작”
    • 입력 2019-10-11 10:31:34
    • 수정2019-10-11 10:34:03
    정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으나 검찰이 조사 없이 사건을 덮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드디어 윤석열 검찰총장을 흠집 내기 시작했다, 물타기, 본질 흐리기 공작은 지칠 줄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11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문재인 정권 사법 농단 규탄' 현장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윤 총장이 (보도 내용대로) 이렇게 문제가 있다면 당시 그를 검증한 조국 민정수석은 도대체 무엇을 한 것인가"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조국 사태가 마무리된 후 문재인 대통령의 자녀를 포함해 특검하자고 제안했다"며 "윤 총장 부분도 특검하자. 조국 문제가 정리된 이후 물타기 진실을 모두 밝혀내자"고 덧붙였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조국 일가 한 명을 살리기 위해 온갖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하고 있다"며 "국민들은 바보가 아니다. 왜 이 시점에 이런 이야기가 나오겠나. 조국 건과 분리해 특검하라는 게 저희의 요구"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