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춘재 8차 사건 자백, 범인만 아는 진술”…박준영 재심 준비
입력 2019.10.11 (12:24) 수정 2019.10.11 (12:3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찰은 범인이 잡혔던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에 대한 이춘재의 자백에 범인만 알 수 있는 유의미한 내용이 있다고 보고 당시 수사 담당자를 면담하는 등 진상 파악에 나섰습니다.

영화 '재심' 속 실제 인물로 잘 알려진 박준영 변호사는 8차 사건 범인으로 지목됐던 윤 모 씨의 재심 절차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김유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에 대한 이춘재의 자백 이후, 경찰은 당시 수사팀 관계자들을 찾아 면담했습니다.

8차 사건 범인으로 지목됐던 윤 모 씨가 고문과 가혹 행위 때문에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한 상황.

경찰의 면담 대상에는 윤 씨가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을 겁박한 경찰로 지목한 장 모 형사, 최 모 형사도 포함됐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들은 경찰과의 면담에서 고문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국과수의 방사성동위원소 분석 결과로 윤 씨가 범인으로 특정됐던 만큼, 고문으로 자백을 받아낼 이유가 없었다는 겁니다.

하지만 경찰은 8차 사건에 대한 이춘재의 자백 중에는 범인만이 알 수 있는 사실 등 유의미한 진술도 있다며, 당시 수사에 문제가 있었는지 확인하겠다는 입장입니다.

8차 사건 당시 윤 씨 체모에 대한 국과수의 방사성동위원소 분석 결과에 오류가 없는지, 우선 재검증을 의뢰했습니다.

당시 수사팀은 8차 사건 이후 이춘재를 포함한 다른 주민들의 체모도 채취했지만, 혈액형과 체모 형태 등이 다르다는 이유로 윤 씨의 체모만 방사성동위원소 분석을 진행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약촌오거리 살인사건 등의 재심으로 잘 알려진 박준영 변호사는 윤 씨의 재심을 맡기로 했습니다.

[박준영/변호사 : "범인만이 알 수 있는 진술을 포함하고 있다는 얘기는 절대 가볍지 않습니다. 이춘재의 자백은 윤 모 씨의 무죄를 밝혀 줄 수 있는 아주 결정적인 증거가 될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박 변호사는 오늘 윤 씨를 직접 만나 본격적인 재심 준비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 “이춘재 8차 사건 자백, 범인만 아는 진술”…박준영 재심 준비
    • 입력 2019-10-11 12:26:01
    • 수정2019-10-11 12:38:19
    뉴스 12
[앵커]

경찰은 범인이 잡혔던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에 대한 이춘재의 자백에 범인만 알 수 있는 유의미한 내용이 있다고 보고 당시 수사 담당자를 면담하는 등 진상 파악에 나섰습니다.

영화 '재심' 속 실제 인물로 잘 알려진 박준영 변호사는 8차 사건 범인으로 지목됐던 윤 모 씨의 재심 절차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김유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에 대한 이춘재의 자백 이후, 경찰은 당시 수사팀 관계자들을 찾아 면담했습니다.

8차 사건 범인으로 지목됐던 윤 모 씨가 고문과 가혹 행위 때문에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한 상황.

경찰의 면담 대상에는 윤 씨가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을 겁박한 경찰로 지목한 장 모 형사, 최 모 형사도 포함됐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들은 경찰과의 면담에서 고문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국과수의 방사성동위원소 분석 결과로 윤 씨가 범인으로 특정됐던 만큼, 고문으로 자백을 받아낼 이유가 없었다는 겁니다.

하지만 경찰은 8차 사건에 대한 이춘재의 자백 중에는 범인만이 알 수 있는 사실 등 유의미한 진술도 있다며, 당시 수사에 문제가 있었는지 확인하겠다는 입장입니다.

8차 사건 당시 윤 씨 체모에 대한 국과수의 방사성동위원소 분석 결과에 오류가 없는지, 우선 재검증을 의뢰했습니다.

당시 수사팀은 8차 사건 이후 이춘재를 포함한 다른 주민들의 체모도 채취했지만, 혈액형과 체모 형태 등이 다르다는 이유로 윤 씨의 체모만 방사성동위원소 분석을 진행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약촌오거리 살인사건 등의 재심으로 잘 알려진 박준영 변호사는 윤 씨의 재심을 맡기로 했습니다.

[박준영/변호사 : "범인만이 알 수 있는 진술을 포함하고 있다는 얘기는 절대 가볍지 않습니다. 이춘재의 자백은 윤 모 씨의 무죄를 밝혀 줄 수 있는 아주 결정적인 증거가 될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박 변호사는 오늘 윤 씨를 직접 만나 본격적인 재심 준비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