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개혁·공수처 설치”…교수·연구자 6,166명 서명
입력 2019.10.11 (15:08) 수정 2019.10.11 (17:25) 사회
지난달 부산에서 검찰개혁 촉구 시국선언을 했던 교수와 연구자 모임이 오늘(11일) 서울에서 추가 시국선언과 함께 최종 서명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시급한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국내 및 해외 교수·연구자 모임'은 오늘(11일) 오후 2시 반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개혁 촉구 선언문에 7천924명이 서명했으며, 이 가운데 교수와 연구자 6천166명을 검증했다고 밝혔습니다.

서명 기간은 지난달 21일 오후 6시부터 어제(10일) 오전 10시까지로, 검찰개혁 촉구 교수·연구자 모임은 직접 최종 명단 검증을 완료했다고 밝혔습니다.

서명자의 실명과 소속이 공개된 명단은 인터넷 포털 다음 카페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교수연구자 시국선언'에 파일로 게재되며 누구나 볼 수 있습니다.

검찰개혁 촉구 교수·연구자 모임 관계자는 "검증 작업이 계속되면서 인원수가 바뀌고 있다"고 "최종 서명 교수·연구자 인원수가 조금 늘어날 수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서명 응답자 가운데 검증이 되지 않은 1천967명은 비연구자이거나 신원이 불명확한 인원으로 배제됐습니다. 지역별서울과 수도권이 2천96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대학별로는 부산대학교가 가장 많았고, 전남대, 서울대 순이었습니다.

이번 기자회견에는 교수와 연구자 12명이 참석해 "지금 중요한 것은 검찰개혁이다!"는 시국선언을 재차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검찰의 독점 권력을 혁파하기 위한 강력한 내부 개혁을 더욱 속도감 있게 진행하고 △국회와 정부는 패스트트랙 법안으로 계류 중인 '공수처 설치 법안'을 신속히 통과시키고 집행하고 △검찰과 경찰의 수사권 조정을 한시바삐 실행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대표 발의자로 나선 김호범 부산대 교수는 오늘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10년 전에 이상주의자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을 검찰의 손에 잃었다"며 "지금도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똑같은 일이 되풀이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백성들은 이 사태가 결코 조국 장관 개인의 일이 아니라 내 자신과 우리의 일임을 깨알았다"면서 "조국 장관이 아니라 내 자신과 우리를 구하기 위해서라도 검찰개혁이 완수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개혁 촉구 교수·연구자 모임은 지난달 18일 부산지역 교수와 연구자들을 주축으로 출범한 후 시국선언 및 서명운동을 벌여 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검찰개혁·공수처 설치”…교수·연구자 6,166명 서명
    • 입력 2019-10-11 15:08:46
    • 수정2019-10-11 17:25:59
    사회
지난달 부산에서 검찰개혁 촉구 시국선언을 했던 교수와 연구자 모임이 오늘(11일) 서울에서 추가 시국선언과 함께 최종 서명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시급한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국내 및 해외 교수·연구자 모임'은 오늘(11일) 오후 2시 반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개혁 촉구 선언문에 7천924명이 서명했으며, 이 가운데 교수와 연구자 6천166명을 검증했다고 밝혔습니다.

서명 기간은 지난달 21일 오후 6시부터 어제(10일) 오전 10시까지로, 검찰개혁 촉구 교수·연구자 모임은 직접 최종 명단 검증을 완료했다고 밝혔습니다.

서명자의 실명과 소속이 공개된 명단은 인터넷 포털 다음 카페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교수연구자 시국선언'에 파일로 게재되며 누구나 볼 수 있습니다.

검찰개혁 촉구 교수·연구자 모임 관계자는 "검증 작업이 계속되면서 인원수가 바뀌고 있다"고 "최종 서명 교수·연구자 인원수가 조금 늘어날 수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서명 응답자 가운데 검증이 되지 않은 1천967명은 비연구자이거나 신원이 불명확한 인원으로 배제됐습니다. 지역별서울과 수도권이 2천96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대학별로는 부산대학교가 가장 많았고, 전남대, 서울대 순이었습니다.

이번 기자회견에는 교수와 연구자 12명이 참석해 "지금 중요한 것은 검찰개혁이다!"는 시국선언을 재차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검찰의 독점 권력을 혁파하기 위한 강력한 내부 개혁을 더욱 속도감 있게 진행하고 △국회와 정부는 패스트트랙 법안으로 계류 중인 '공수처 설치 법안'을 신속히 통과시키고 집행하고 △검찰과 경찰의 수사권 조정을 한시바삐 실행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대표 발의자로 나선 김호범 부산대 교수는 오늘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10년 전에 이상주의자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을 검찰의 손에 잃었다"며 "지금도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똑같은 일이 되풀이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백성들은 이 사태가 결코 조국 장관 개인의 일이 아니라 내 자신과 우리의 일임을 깨알았다"면서 "조국 장관이 아니라 내 자신과 우리를 구하기 위해서라도 검찰개혁이 완수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개혁 촉구 교수·연구자 모임은 지난달 18일 부산지역 교수와 연구자들을 주축으로 출범한 후 시국선언 및 서명운동을 벌여 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