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윤석열 접대 의혹’ 검증 여부, 확인해주기 어렵다”
입력 2019.10.11 (16:09) 수정 2019.10.11 (16:12) 정치
청와대는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당시, 이른바 '김학의 스폰서'로부터 별장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검증했는지 여부에 대해 검증 내용은 확인해주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1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청와대가 윤 총장 인사 검증 때, 별장 접대 의혹을 사실무근으로 판단했다'는 대검찰청의 설명이 맞느냐는 질문에 "검증된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 관계 여부, 어떤 부분이 검증됐는지 여부에 대해 얘기한 바 없고, 알지 못 한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대검은 윤 총장이 김학의 스폰서의 별장에서 접대 받은 의혹이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인사 검증 과정에서도 이러한 근거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 관계자는 대검의 설명이 맞는지 묻는 거듭된 질문에 "알고 있지 않아 드릴 말씀이 없다"며, "검증에 대해 맞다 틀리다, 무엇이 검증됐다고 말씀드린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윤 총장에 대한 인사 검증 내용을 대검이 언론에 확인해 준 것이 바람직하느냐'는 질문에는 "거기에 대해 판단할 순 없을 것 같다"며, "왜 그런 얘기가 나왔는지는 저희에게 확인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답했습니다.

과거 문 대통령이 김학의 사건의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는데 이후 관련 보고가 없었느냐는 질문에도 "알지 못한다"며, "모든 비공개 보고, 회의에 대해 다 말씀드릴 순 없는 노릇"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겨레21은 오늘 '윤 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인 윤중천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나왔음에도, 검찰이 조사 없이 사건을 덮었다'는 취지로 보도했습니다.
  • 靑 “‘윤석열 접대 의혹’ 검증 여부, 확인해주기 어렵다”
    • 입력 2019-10-11 16:09:03
    • 수정2019-10-11 16:12:39
    정치
청와대는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당시, 이른바 '김학의 스폰서'로부터 별장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검증했는지 여부에 대해 검증 내용은 확인해주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1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청와대가 윤 총장 인사 검증 때, 별장 접대 의혹을 사실무근으로 판단했다'는 대검찰청의 설명이 맞느냐는 질문에 "검증된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 관계 여부, 어떤 부분이 검증됐는지 여부에 대해 얘기한 바 없고, 알지 못 한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대검은 윤 총장이 김학의 스폰서의 별장에서 접대 받은 의혹이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인사 검증 과정에서도 이러한 근거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 관계자는 대검의 설명이 맞는지 묻는 거듭된 질문에 "알고 있지 않아 드릴 말씀이 없다"며, "검증에 대해 맞다 틀리다, 무엇이 검증됐다고 말씀드린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윤 총장에 대한 인사 검증 내용을 대검이 언론에 확인해 준 것이 바람직하느냐'는 질문에는 "거기에 대해 판단할 순 없을 것 같다"며, "왜 그런 얘기가 나왔는지는 저희에게 확인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답했습니다.

과거 문 대통령이 김학의 사건의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는데 이후 관련 보고가 없었느냐는 질문에도 "알지 못한다"며, "모든 비공개 보고, 회의에 대해 다 말씀드릴 순 없는 노릇"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겨레21은 오늘 '윤 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인 윤중천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나왔음에도, 검찰이 조사 없이 사건을 덮었다'는 취지로 보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