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승희, 윤리위에 민주당 기동민·김상희 맞제소
입력 2019.10.11 (16:56) 수정 2019.10.11 (17:32) 정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이 오늘(11일) 더불어민주당 기동민·김상희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습니다.

이는 민주당 복지위원들이 지난 4일 국정감사 중 김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기억력을 언급한 질의 내용을 문제 삼아 김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한 데 따른 맞제소입니다.

앞서 김승희 의원은 지난 4일 복지위 국감에서,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기억력을 언급하며 "치매와 건망증은 의학적으로 보면 다르다고 하지만, 건망증이 치매 초기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말해 민주당의 거센 항의를 받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승희 의원은 지난 9일 낸 보도자료에서 "기동민·김상희 의원은 국감 도중 저를 향해 '상종 못 할 사람', '가증스럽다',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무례한 언행을 쏟아냈다"며 "야당 의원의 정당한 비판에 대해 겁박과 모욕으로 재갈을 물리려 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승희, 윤리위에 민주당 기동민·김상희 맞제소
    • 입력 2019-10-11 16:56:18
    • 수정2019-10-11 17:32:14
    정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이 오늘(11일) 더불어민주당 기동민·김상희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습니다.

이는 민주당 복지위원들이 지난 4일 국정감사 중 김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기억력을 언급한 질의 내용을 문제 삼아 김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한 데 따른 맞제소입니다.

앞서 김승희 의원은 지난 4일 복지위 국감에서,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기억력을 언급하며 "치매와 건망증은 의학적으로 보면 다르다고 하지만, 건망증이 치매 초기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말해 민주당의 거센 항의를 받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승희 의원은 지난 9일 낸 보도자료에서 "기동민·김상희 의원은 국감 도중 저를 향해 '상종 못 할 사람', '가증스럽다',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무례한 언행을 쏟아냈다"며 "야당 의원의 정당한 비판에 대해 겁박과 모욕으로 재갈을 물리려 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