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석열 검찰총장, 한겨레 형사 고소…“허위보도 신속 규명 필요”
입력 2019.10.11 (18:31) 수정 2019.10.11 (19:56) 사회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을 성접대한 혐의를 받는 윤중천 씨가, 윤 총장을 접대했다"고 보도한 '한겨레' 기자를 고소했습니다.

대검찰청은 오늘(11일) 오후 윤 총장이 서울서부지검에 한겨레 기자 등을 상대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발송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앞으로 손해배상청구, 정정보도청구 등 민사상 책임도 끝까지 물을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대검은 "검찰총장은 윤 씨와 전혀 알지 못하고, 원주 별장에 간 사실이 없다"고 재차 밝히면서 "총장은 이를 취재 중인 기자에게 대변인실을 통해 '해당 내용은 사실 무근이고 명확한 근거 없이 사실무근인 내용을 보도하지 않도록 신중을 기해 줄 것'을 요구한 바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허위 보도로 발생할 수 있는 사회적 혼란, 특히 현재 진행 중인 중요 수사 사건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검찰에서 한겨레가 제기한 의혹의 진위를 포함해 사건의 진상을 신속하게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총장이 고소한 건에 대해 수사의 공정성에 의문이 없도록, 총장이 서울서부지검으로부터 일체 보고도 받지 않고 관여하지 않을 것을 밝혔습니다.

앞서 한겨레21은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 윤 씨로부터 '윤 총장과 친분이 있었고 원주 별장에서 수차례 접했다'는 진술을 받아 검찰 수사단에 보냈지만, 수사단에서 수사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윤석열 검찰총장, 한겨레 형사 고소…“허위보도 신속 규명 필요”
    • 입력 2019-10-11 18:31:04
    • 수정2019-10-11 19:56:49
    사회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을 성접대한 혐의를 받는 윤중천 씨가, 윤 총장을 접대했다"고 보도한 '한겨레' 기자를 고소했습니다.

대검찰청은 오늘(11일) 오후 윤 총장이 서울서부지검에 한겨레 기자 등을 상대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발송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앞으로 손해배상청구, 정정보도청구 등 민사상 책임도 끝까지 물을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대검은 "검찰총장은 윤 씨와 전혀 알지 못하고, 원주 별장에 간 사실이 없다"고 재차 밝히면서 "총장은 이를 취재 중인 기자에게 대변인실을 통해 '해당 내용은 사실 무근이고 명확한 근거 없이 사실무근인 내용을 보도하지 않도록 신중을 기해 줄 것'을 요구한 바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허위 보도로 발생할 수 있는 사회적 혼란, 특히 현재 진행 중인 중요 수사 사건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검찰에서 한겨레가 제기한 의혹의 진위를 포함해 사건의 진상을 신속하게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총장이 고소한 건에 대해 수사의 공정성에 의문이 없도록, 총장이 서울서부지검으로부터 일체 보고도 받지 않고 관여하지 않을 것을 밝혔습니다.

앞서 한겨레21은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 윤 씨로부터 '윤 총장과 친분이 있었고 원주 별장에서 수차례 접했다'는 진술을 받아 검찰 수사단에 보냈지만, 수사단에서 수사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