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길거리 화장하면 매춘” 총신대 교수 막말 파문
입력 2019.10.11 (19:17) 수정 2019.10.12 (17:5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류석춘 연세대 교수가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됐는데요.

이번엔 총신대학교 교수가 '화장은 매춘부나 하는 짓'이라고 발언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학생들은 진상조사와 합당한 조처를 학교 측에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박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4일, 총신대학교 교양 수업에 들어온 신학과 A 교수.

출석도 부르기 전에 '헤어롤'을 하고 있는 여학생을 보더니 갑자기 학생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대낮에 길거리에서 거울 보고 화장하는 건 몸 파는 여자들의 행동이지 정상인이 아니다."

그러면서 "생긴거는 대학생처럼 생겼는데 쟤 매춘을 하는구나, 내가 교수가 아니면 '돈 한 만 원 줄 테니까 갈래?'라고 할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이 발언을 들은 피해 학생은 학교 상담센터에 신고했습니다.

파문이 커지자 A 교수는 사과문을 통해 "바르게 인도하겠다는 의도가 강해 나온 발언"이라며 "총신대 학생들을 보호하는 차원으로 강한 표현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A 교수/총신대학교 신학과/음성변조 : "제가 지금은 전화 받는 상황이 아닌 것 같습니다. 사과문에 있는 내용 그대로 받아들이면 (좋겠습니다)."]

하지만 총학생회는 입장문을 통해 "A 교수의 발언은 총신대학교의 병폐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사례"라면서 "학교 당국의 확실한 조치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조현수/총신대학교 총학생회장 : "여러가지 수업 중에 발화되는 성적인 발언들이 반복돼왔고, 이것들이 학생들한테 꾸준히 문제 제기가 돼 왔어요. 학교 당국에서 처리를 확실하게 해줬으면 좋겠고..."]

총신대는 오늘 예정됐던 A 교수의 강의를 임시로 휴강시켰습니다.

이재서 총신대 총장도 사과문을 내고 "성희롱적 발언을 수업 시간에 했다는 사실에 충격과 경악을 금치 못한다"면서 "징계위원회를 가동해 엄중히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 “길거리 화장하면 매춘” 총신대 교수 막말 파문
    • 입력 2019-10-11 19:19:22
    • 수정2019-10-12 17:51:23
    뉴스 7
[앵커]

최근 류석춘 연세대 교수가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됐는데요.

이번엔 총신대학교 교수가 '화장은 매춘부나 하는 짓'이라고 발언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학생들은 진상조사와 합당한 조처를 학교 측에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박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4일, 총신대학교 교양 수업에 들어온 신학과 A 교수.

출석도 부르기 전에 '헤어롤'을 하고 있는 여학생을 보더니 갑자기 학생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대낮에 길거리에서 거울 보고 화장하는 건 몸 파는 여자들의 행동이지 정상인이 아니다."

그러면서 "생긴거는 대학생처럼 생겼는데 쟤 매춘을 하는구나, 내가 교수가 아니면 '돈 한 만 원 줄 테니까 갈래?'라고 할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이 발언을 들은 피해 학생은 학교 상담센터에 신고했습니다.

파문이 커지자 A 교수는 사과문을 통해 "바르게 인도하겠다는 의도가 강해 나온 발언"이라며 "총신대 학생들을 보호하는 차원으로 강한 표현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A 교수/총신대학교 신학과/음성변조 : "제가 지금은 전화 받는 상황이 아닌 것 같습니다. 사과문에 있는 내용 그대로 받아들이면 (좋겠습니다)."]

하지만 총학생회는 입장문을 통해 "A 교수의 발언은 총신대학교의 병폐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사례"라면서 "학교 당국의 확실한 조치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조현수/총신대학교 총학생회장 : "여러가지 수업 중에 발화되는 성적인 발언들이 반복돼왔고, 이것들이 학생들한테 꾸준히 문제 제기가 돼 왔어요. 학교 당국에서 처리를 확실하게 해줬으면 좋겠고..."]

총신대는 오늘 예정됐던 A 교수의 강의를 임시로 휴강시켰습니다.

이재서 총신대 총장도 사과문을 내고 "성희롱적 발언을 수업 시간에 했다는 사실에 충격과 경악을 금치 못한다"면서 "징계위원회를 가동해 엄중히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