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천절 ‘청와대 앞 폭력시위’ 2명 검찰 송치
입력 2019.10.11 (20:45) 수정 2019.10.11 (20:50) 사회
지난 개천절(3일) 청와대 앞에서 경찰 차단벽을 무너뜨리고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집회 참가자 2명이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과 특수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를 받는 허 모 씨와 최 모 씨 등 2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오늘(11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 3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가 끝난 뒤 청와대 쪽으로 행진하다 가로막히자, 각목을 휘두르며 차단벽을 무너뜨리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허 씨 등은 지난 7월 서울 관악구 봉천동에서 숨진 채 발견된 탈북민 모자 추모 집회 참가자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당시 집회 현장에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허 씨 등 모두 46명을 체포한 뒤 혐의가 뚜렷한 허 씨와 최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허 씨의 영장만 발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개천절 ‘청와대 앞 폭력시위’ 2명 검찰 송치
    • 입력 2019-10-11 20:45:43
    • 수정2019-10-11 20:50:41
    사회
지난 개천절(3일) 청와대 앞에서 경찰 차단벽을 무너뜨리고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집회 참가자 2명이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과 특수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를 받는 허 모 씨와 최 모 씨 등 2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오늘(11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 3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가 끝난 뒤 청와대 쪽으로 행진하다 가로막히자, 각목을 휘두르며 차단벽을 무너뜨리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허 씨 등은 지난 7월 서울 관악구 봉천동에서 숨진 채 발견된 탈북민 모자 추모 집회 참가자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당시 집회 현장에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허 씨 등 모두 46명을 체포한 뒤 혐의가 뚜렷한 허 씨와 최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허 씨의 영장만 발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