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환경부 “야생멧돼지 적극 포획”…돼지열병 지역 구분해 차등관리
입력 2019.10.11 (21:04) 수정 2019.10.11 (21:09) 사회
환경부는 북한과 접경지역 양돈 농가에서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확산을 막기 위해 야생 멧돼지를 적극적으로 포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야생 멧돼지는 활동성이 강해 돼지열병에 감염될 경우 바이러스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할 우려가 있기 때문입니다.

환경부는 인천 강화 등 4개 시·군과 주변 5개 시·군을 돼지열병 발생·완충 지역으로 설정했습니다. 다만, 지역별로 멧돼지가 돼지열병에 감염됐을 가능성에 따라 집중예찰지역, 경계지역, 차단지역 등으로 나눠 차등화한 관리를 추진합니다.

집중예찰지역은 경기 연천 비무장지대(DMZ) 내 멧돼지 돼지열병 발생 지점 주변 일부와 이에 접한 남방한계선 남쪽의 약 20㎢에 이르는 지역으로 국방부 협조 아래 멧돼지 폐사체 발견과 제거에 집중하게 됩니다.

또, 발생·완충지역은 양돈농가에서 돼지열병이 발생한 인천 강화, 경기 김포·파주·연천 등 4개 시·군과 경기 고양·양주·포천·동두천, 강원 철원 등 주변 5개 시·군을 합한 지역입니다.

이 지역은 멧돼지의 돼지열병 감염 가능성이 있는 지역으로 멧돼지 이동을 최소화하기 위한 총기포획 금지조치가 유지됩니다. 그 대신 경험이 많은 집중엽사의 도움을 받아 멧돼지 이동통로, 목욕하는 곳 등에 포획 틀과 트랩을 집중적으로 설치할 예정입니다.

경계지역은 서울·인천과 북한강·46번 국도·강원 고성을 잇는 선의 북쪽으로, 발생·완충지역 남단과 동부 비무장지대입니다. 서울, 인천, 경기 남양주·가평, 강원 춘천·화천·양구·인제·고성 등 9개 시·군에 걸쳐져 있습니다. 이 지역에서는 멧돼지 서식 밀도를 낮추기 위해 총기포획도 가능합니다.

환경부는 "현재 양돈농가 주변에서만 허용하고 있는 농민 피해신고 없이 '사전 포획'하는 것을 경계지역 시·군 모든 지역으로 확대하고, 강원도 북부의 민통선 지역(민간인 통제지역)은 군 협조를 받아 멧돼지를 집중적으로 포획하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방안은 혹시 발생할지 모르는 멧돼지의 돼지열병 감염과 그에 따른 전파를 사전에 막기 위한 것"이라며 "특히 차단지역에서는 멧돼지를 모두 없애는 것을 목표로 삼아 돼지열병이 남쪽으로 전파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환경부 “야생멧돼지 적극 포획”…돼지열병 지역 구분해 차등관리
    • 입력 2019-10-11 21:04:17
    • 수정2019-10-11 21:09:01
    사회
환경부는 북한과 접경지역 양돈 농가에서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확산을 막기 위해 야생 멧돼지를 적극적으로 포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야생 멧돼지는 활동성이 강해 돼지열병에 감염될 경우 바이러스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할 우려가 있기 때문입니다.

환경부는 인천 강화 등 4개 시·군과 주변 5개 시·군을 돼지열병 발생·완충 지역으로 설정했습니다. 다만, 지역별로 멧돼지가 돼지열병에 감염됐을 가능성에 따라 집중예찰지역, 경계지역, 차단지역 등으로 나눠 차등화한 관리를 추진합니다.

집중예찰지역은 경기 연천 비무장지대(DMZ) 내 멧돼지 돼지열병 발생 지점 주변 일부와 이에 접한 남방한계선 남쪽의 약 20㎢에 이르는 지역으로 국방부 협조 아래 멧돼지 폐사체 발견과 제거에 집중하게 됩니다.

또, 발생·완충지역은 양돈농가에서 돼지열병이 발생한 인천 강화, 경기 김포·파주·연천 등 4개 시·군과 경기 고양·양주·포천·동두천, 강원 철원 등 주변 5개 시·군을 합한 지역입니다.

이 지역은 멧돼지의 돼지열병 감염 가능성이 있는 지역으로 멧돼지 이동을 최소화하기 위한 총기포획 금지조치가 유지됩니다. 그 대신 경험이 많은 집중엽사의 도움을 받아 멧돼지 이동통로, 목욕하는 곳 등에 포획 틀과 트랩을 집중적으로 설치할 예정입니다.

경계지역은 서울·인천과 북한강·46번 국도·강원 고성을 잇는 선의 북쪽으로, 발생·완충지역 남단과 동부 비무장지대입니다. 서울, 인천, 경기 남양주·가평, 강원 춘천·화천·양구·인제·고성 등 9개 시·군에 걸쳐져 있습니다. 이 지역에서는 멧돼지 서식 밀도를 낮추기 위해 총기포획도 가능합니다.

환경부는 "현재 양돈농가 주변에서만 허용하고 있는 농민 피해신고 없이 '사전 포획'하는 것을 경계지역 시·군 모든 지역으로 확대하고, 강원도 북부의 민통선 지역(민간인 통제지역)은 군 협조를 받아 멧돼지를 집중적으로 포획하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방안은 혹시 발생할지 모르는 멧돼지의 돼지열병 감염과 그에 따른 전파를 사전에 막기 위한 것"이라며 "특히 차단지역에서는 멧돼지를 모두 없애는 것을 목표로 삼아 돼지열병이 남쪽으로 전파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