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 도쿄로…日 “최악 피해 우려”
입력 2019.10.11 (21:10) 수정 2019.10.11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을 향해 북상하고 있습니다.

내일(12일) 도쿄를 강타할 것으로 예보돼 일본이 초긴장 상태에 빠졌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이번 태풍이 1,200여 명의 희생자를 낸 역대 최악의 태풍, 아이다와 맞먹는 큰 피해를 낼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순간 최대 풍속 초속 60미터, 하루 최대 강우량 800밀리미터.

엄청난 위력을 지닌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가 다가오면서 일본 열도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번 태풍은 내일(12일)부터 모레(13일)까지 일본 동부 해안가를 훓고 지나가면서 도쿄 등 수도권을 강타할 걸로 예보됐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하기비스'가 역대 최악의 피해를 낸 1958년 태풍, '아이다'와 맞먹는 위력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당시 희생자가 1200명을 넘었습니다.

[가지와라/일본 기상청 예보과장 : "폭우가 강해지기 전에, 날이 어두워지기 전에, 피난 권고에 따라 빠른 피난과 안전 확보를 부탁드립니다."]

항공편은 이미 대규모 결항이 결정됐고, 철도와 지하철 등도 운행 제한에 들어가는 등 주말 동안 일본 전역의 교통이 사실상 마비될 걸로 예상됩니다.

[스가와라/일본 경제산업상 : "자가용을 가진 분은 연료를 가득 채워두는 등 사전에 만반의 준비를 해 주십시오."]

대부분 마트에선 물과 음식, 방재 용품이 동났습니다.

[도쿄 시민 : "유리창에 붙이는 테이프 등 뭐라도 사 놓으려고요."]

[도쿄 시민 : "거의 다 팔렸네요. 이번은 (지금까지 태풍과는) 좀 다를 거라고 생각해서 왔어요."]

일본 정부가 공들여 준비한 럭비 월드컵과 자위대 관함식 등은 줄줄이 연기되거나 취소됐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 도쿄로…日 “최악 피해 우려”
    • 입력 2019-10-11 21:12:02
    • 수정2019-10-11 22:07:47
    뉴스 9
[앵커]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을 향해 북상하고 있습니다.

내일(12일) 도쿄를 강타할 것으로 예보돼 일본이 초긴장 상태에 빠졌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이번 태풍이 1,200여 명의 희생자를 낸 역대 최악의 태풍, 아이다와 맞먹는 큰 피해를 낼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순간 최대 풍속 초속 60미터, 하루 최대 강우량 800밀리미터.

엄청난 위력을 지닌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가 다가오면서 일본 열도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번 태풍은 내일(12일)부터 모레(13일)까지 일본 동부 해안가를 훓고 지나가면서 도쿄 등 수도권을 강타할 걸로 예보됐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하기비스'가 역대 최악의 피해를 낸 1958년 태풍, '아이다'와 맞먹는 위력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당시 희생자가 1200명을 넘었습니다.

[가지와라/일본 기상청 예보과장 : "폭우가 강해지기 전에, 날이 어두워지기 전에, 피난 권고에 따라 빠른 피난과 안전 확보를 부탁드립니다."]

항공편은 이미 대규모 결항이 결정됐고, 철도와 지하철 등도 운행 제한에 들어가는 등 주말 동안 일본 전역의 교통이 사실상 마비될 걸로 예상됩니다.

[스가와라/일본 경제산업상 : "자가용을 가진 분은 연료를 가득 채워두는 등 사전에 만반의 준비를 해 주십시오."]

대부분 마트에선 물과 음식, 방재 용품이 동났습니다.

[도쿄 시민 : "유리창에 붙이는 테이프 등 뭐라도 사 놓으려고요."]

[도쿄 시민 : "거의 다 팔렸네요. 이번은 (지금까지 태풍과는) 좀 다를 거라고 생각해서 왔어요."]

일본 정부가 공들여 준비한 럭비 월드컵과 자위대 관함식 등은 줄줄이 연기되거나 취소됐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