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정부, ‘방사성 물질 오염’ 확인…그래도 “방류 곧 결정”
입력 2019.10.11 (21:12) 수정 2019.10.11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치명적인 방사성 물질이 포함돼 있다고 지난주에 KBS가 보도해드렸는데요,

당시 근거로 제시했던 도쿄전력 내부문서의 내용이 사실이라고 ​일본 정부가 시인했습니다.

그런데도 '해양 방류' 여부를 곧 결정하겠다면서 강행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도쿄에서 황현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KBS 뉴스9/지난 3일 :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한 KBS 단독 취재 내용 전해드립니다."]

오염수의 82%에 기준치를 웃도는 방사성 물질이 들어 있다는 내용의 도쿄전력 내부 문서.

이 자료가 일주일 만에 일본 국회에 등장했습니다.

[일본 경제산업성 관계자 : "(틀리지 않죠?)" "의원님이 지적하신 대로입니다."]

하지만 국회에 출석한 원자력규제위원장은 2차 처리를 통한 '해양 방류'를 또다시 고집했습니다.

[후케다 도요시/일본 원자력규제위원장 : "과학적, 기술적 관점에서 환경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인식하고 있습니다."]

담당 장관은 '해양 방류' 여부를 곧 결정하겠다며 한 발 더 나갔습니다.

[스가와라 잇슈/일본 경제산업상 : "원자력규제위원회와 경제산업성 의견이 일치하기 때문에 조만간 결과를 내고 판단을 하겠습니다."]

'해양 방류'를 당론으로 정한 한 극우정당의 의원은 엉뚱하게도 한국까지 끌어들입니다.

"한국 원전들이 더 많은 삼중수소를 바다에 버린다"면서 IAEA 총회 때, 왜 적극 대응하지 않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바바 노부유키/일본 '유신회' 간사장 : "한국이 발언했을 때 "아냐, 이상하다. 너희 나라도 그렇게 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나요?"]

[스가와라 잇슈/일본 경제산업상 : "사고를 일으킨 후쿠시마 원전에서 발생한 오염수는 역시 불안감을 더 크게 느끼기 때문입니다."]

오염수 해양 방류는 전력회사와 규제기관, 정부가 삼박자가 돼 사실상 '요식 절차'를 밝고 있습니다.

일본 국회마저 힘을 실어줄 경우 일사천리로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日 정부, ‘방사성 물질 오염’ 확인…그래도 “방류 곧 결정”
    • 입력 2019-10-11 21:14:11
    • 수정2019-10-11 22:07:47
    뉴스 9
[앵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치명적인 방사성 물질이 포함돼 있다고 지난주에 KBS가 보도해드렸는데요,

당시 근거로 제시했던 도쿄전력 내부문서의 내용이 사실이라고 ​일본 정부가 시인했습니다.

그런데도 '해양 방류' 여부를 곧 결정하겠다면서 강행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도쿄에서 황현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KBS 뉴스9/지난 3일 :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한 KBS 단독 취재 내용 전해드립니다."]

오염수의 82%에 기준치를 웃도는 방사성 물질이 들어 있다는 내용의 도쿄전력 내부 문서.

이 자료가 일주일 만에 일본 국회에 등장했습니다.

[일본 경제산업성 관계자 : "(틀리지 않죠?)" "의원님이 지적하신 대로입니다."]

하지만 국회에 출석한 원자력규제위원장은 2차 처리를 통한 '해양 방류'를 또다시 고집했습니다.

[후케다 도요시/일본 원자력규제위원장 : "과학적, 기술적 관점에서 환경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인식하고 있습니다."]

담당 장관은 '해양 방류' 여부를 곧 결정하겠다며 한 발 더 나갔습니다.

[스가와라 잇슈/일본 경제산업상 : "원자력규제위원회와 경제산업성 의견이 일치하기 때문에 조만간 결과를 내고 판단을 하겠습니다."]

'해양 방류'를 당론으로 정한 한 극우정당의 의원은 엉뚱하게도 한국까지 끌어들입니다.

"한국 원전들이 더 많은 삼중수소를 바다에 버린다"면서 IAEA 총회 때, 왜 적극 대응하지 않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바바 노부유키/일본 '유신회' 간사장 : "한국이 발언했을 때 "아냐, 이상하다. 너희 나라도 그렇게 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나요?"]

[스가와라 잇슈/일본 경제산업상 : "사고를 일으킨 후쿠시마 원전에서 발생한 오염수는 역시 불안감을 더 크게 느끼기 때문입니다."]

오염수 해양 방류는 전력회사와 규제기관, 정부가 삼박자가 돼 사실상 '요식 절차'를 밝고 있습니다.

일본 국회마저 힘을 실어줄 경우 일사천리로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