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더기 불법 처리… 위반업체 허가 취소
입력 2019.10.11 (21:48) 수정 2019.10.11 (22:48) 뉴스9(충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음식물 쓰레기를
상습적으로, 무더기로
불법 처리한 업체에 대해
자치단체가 허가 취소 처분했습니다.

업체는 처분이 부당하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함영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황무지로 변한 산비탈에서
침출수가 쏟아져 나옵니다.

침출수가 흐르며 생겨난 흰 거품은
계곡을 가득 채웠고,
인근 저수지까지 뒤덮었습니다.

마을 뒤 야산에서도
침출수가 흘러내리고
비가 그친 웅덩이마다
검은색 침출수가 고여 있습니다.

주택 뒤 농지도
악취와 침출수가 흐르는
황무지로 변했습니다.

모두 청주의 한
음식물 쓰레기 처리업체가 생산한
불량 퇴비가 원인이었습니다.

충청북도 조사 결과,
농경지와 야산 등에 매립된
이 업체의 불량 음식물 퇴비는
만 톤이 넘었습니다.

침출수 유출과 악취 등의
위법 행위도 23건으로
주민들의 민원도 끊이지 않았습니다.

인근 주민 (음성변조)[녹취]
"냄새 때문에 진짜로, 구역질이 나고 마을 사람들이, 외지에서 이사 온 분들도 이사 가겠다고…."

결국, 청주시가 지난달,
이 업체의 허가를 취소했습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또다시
허가된 음식물 쓰레기 처리 용량보다
최대 3.7배까지 처리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김홍석/ 청주시 폐기물지도팀장[인터뷰]
"현장 확인도 하고, 관련 서류나 적법 처리시스템인 '올바로 시스템'이 있는데, 이런 부분들을 종합적으로 보다가 과다 처리한 것이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해당 업체는
청주시의 허가취소 처분은 부당하다며
충청북도에 행정심판을 청구했습니다.

행정심판 결과에 따라
업체 측은 행정 소송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져
허가 취소 처분이 효력을 발생하기까지는
법정 공방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무더기 불법 처리… 위반업체 허가 취소
    • 입력 2019-10-11 21:48:57
    • 수정2019-10-11 22:48:08
    뉴스9(충주)
[앵커멘트]

음식물 쓰레기를
상습적으로, 무더기로
불법 처리한 업체에 대해
자치단체가 허가 취소 처분했습니다.

업체는 처분이 부당하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함영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황무지로 변한 산비탈에서
침출수가 쏟아져 나옵니다.

침출수가 흐르며 생겨난 흰 거품은
계곡을 가득 채웠고,
인근 저수지까지 뒤덮었습니다.

마을 뒤 야산에서도
침출수가 흘러내리고
비가 그친 웅덩이마다
검은색 침출수가 고여 있습니다.

주택 뒤 농지도
악취와 침출수가 흐르는
황무지로 변했습니다.

모두 청주의 한
음식물 쓰레기 처리업체가 생산한
불량 퇴비가 원인이었습니다.

충청북도 조사 결과,
농경지와 야산 등에 매립된
이 업체의 불량 음식물 퇴비는
만 톤이 넘었습니다.

침출수 유출과 악취 등의
위법 행위도 23건으로
주민들의 민원도 끊이지 않았습니다.

인근 주민 (음성변조)[녹취]
"냄새 때문에 진짜로, 구역질이 나고 마을 사람들이, 외지에서 이사 온 분들도 이사 가겠다고…."

결국, 청주시가 지난달,
이 업체의 허가를 취소했습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또다시
허가된 음식물 쓰레기 처리 용량보다
최대 3.7배까지 처리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김홍석/ 청주시 폐기물지도팀장[인터뷰]
"현장 확인도 하고, 관련 서류나 적법 처리시스템인 '올바로 시스템'이 있는데, 이런 부분들을 종합적으로 보다가 과다 처리한 것이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해당 업체는
청주시의 허가취소 처분은 부당하다며
충청북도에 행정심판을 청구했습니다.

행정심판 결과에 따라
업체 측은 행정 소송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져
허가 취소 처분이 효력을 발생하기까지는
법정 공방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