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학생 딸 살해한 의붓아버지·친모 징역 30년 선고
입력 2019.10.11 (21:57) 뉴스9(광주)
성범죄를 숨기기 위해

중학생 딸을 살해한

의붓아버지와 친모가

중형을 선고받았습니다.

광주지법 형사12부는

살인과 사체유기 등 혐의로 기소된

의붓아버지 31살 김 모씨와

친모 39살 유 모씨에게

각각 징역 30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딸을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치밀하게 살해해 죄질이 극히 불량하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 중학생 딸 살해한 의붓아버지·친모 징역 30년 선고
    • 입력 2019-10-11 21:57:59
    뉴스9(광주)
성범죄를 숨기기 위해

중학생 딸을 살해한

의붓아버지와 친모가

중형을 선고받았습니다.

광주지법 형사12부는

살인과 사체유기 등 혐의로 기소된

의붓아버지 31살 김 모씨와

친모 39살 유 모씨에게

각각 징역 30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딸을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치밀하게 살해해 죄질이 극히 불량하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