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구도 조국.윤석열 국감..지역현안 뒷전
입력 2019.10.11 (22:44)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최근 국정감사가
'조국 국감'이라는 말이 나오는 가운데,
대구에서 열린 법원, 검찰 국감에서도
조국 장관이 거론됐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접대 의혹에 대해서는
당시 김학의 사건 수사단장이던
현 대구지검장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습니다.
오아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구 법원에서 열린
국회 법사위 국감에서도
조국 장관 동생의 영장기각을 둘러싼
여야 설전이 오갔습니다.

야당은
여당의 압박에 영향받은 것 아니냐며
날선 비판을 제기했습니다.

이은재/국회 법사위원(자유한국당)[인터뷰]
"권력 앞에 고개숙이는 대한민국의 사법부. 자랑스럽습니까? 이게 사법부입니까?"

반면 여당은
진영논리에 판결이 바뀌어서는
안 된다며 반박했습니다.

정성호/국회 법사위원(더불어민주당)[인터뷰]
"이념 논리로 정치 유불리에 따라서 비판하고 비방하는 것, 이것이야말로 사법농단입니다."

대구에서 시행된 법원장 후보추천제의
성과에 대한 질의도 이어졌습니다.

손봉기/대구지방법원장[인터뷰]
"직원들 의견이 전면적으로 반영은 되지 않고 있습니다. 전체 법원 구성원의 법원장이기 때문에 직원들에 의해서도 그 의견이 적절하게 수렴되는 것이 저는 맞다고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검찰 국감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 접대 의혹에 대해
김학의 사건 수사단장이던
여환섭 대구지검장에게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여 지검장은
면담보고서에만 총장 이름이 있었지만
윤중천 씨가 진술을 부인해
추가 수사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여환섭/대구지검장[인터뷰]
"만났다해도 범죄행위아니고 검찰에서 수사할 명분이 있는거도아니고 윤중천은 그 조차도 그렇게 말한 것 없다하고 휴대전화
통화내역 이런 것들 일체 없어서..."

조국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안에 몰려
지역 법조계 현안에 대한 점검이나 비판은
대부분 뒷전으로 밀린 국감이었습니다.
KBS 뉴스 오아영입니다.
  • 대구도 조국.윤석열 국감..지역현안 뒷전
    • 입력 2019-10-11 22:44:48
    뉴스9(대구)
[앵커멘트]
최근 국정감사가
'조국 국감'이라는 말이 나오는 가운데,
대구에서 열린 법원, 검찰 국감에서도
조국 장관이 거론됐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접대 의혹에 대해서는
당시 김학의 사건 수사단장이던
현 대구지검장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습니다.
오아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구 법원에서 열린
국회 법사위 국감에서도
조국 장관 동생의 영장기각을 둘러싼
여야 설전이 오갔습니다.

야당은
여당의 압박에 영향받은 것 아니냐며
날선 비판을 제기했습니다.

이은재/국회 법사위원(자유한국당)[인터뷰]
"권력 앞에 고개숙이는 대한민국의 사법부. 자랑스럽습니까? 이게 사법부입니까?"

반면 여당은
진영논리에 판결이 바뀌어서는
안 된다며 반박했습니다.

정성호/국회 법사위원(더불어민주당)[인터뷰]
"이념 논리로 정치 유불리에 따라서 비판하고 비방하는 것, 이것이야말로 사법농단입니다."

대구에서 시행된 법원장 후보추천제의
성과에 대한 질의도 이어졌습니다.

손봉기/대구지방법원장[인터뷰]
"직원들 의견이 전면적으로 반영은 되지 않고 있습니다. 전체 법원 구성원의 법원장이기 때문에 직원들에 의해서도 그 의견이 적절하게 수렴되는 것이 저는 맞다고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검찰 국감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 접대 의혹에 대해
김학의 사건 수사단장이던
여환섭 대구지검장에게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여 지검장은
면담보고서에만 총장 이름이 있었지만
윤중천 씨가 진술을 부인해
추가 수사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여환섭/대구지검장[인터뷰]
"만났다해도 범죄행위아니고 검찰에서 수사할 명분이 있는거도아니고 윤중천은 그 조차도 그렇게 말한 것 없다하고 휴대전화
통화내역 이런 것들 일체 없어서..."

조국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안에 몰려
지역 법조계 현안에 대한 점검이나 비판은
대부분 뒷전으로 밀린 국감이었습니다.
KBS 뉴스 오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