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공기관장 사표강요 의혹..."자발적 제출"
입력 2019.10.11 (23:21) 수정 2019.10.12 (11:49)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오늘(11일) 열린 부산시 국감에서는 또 산하 공공기관 임원에 대해 사표를 강요한 의혹 관련 질의가 나오자 오거돈 부산시장이 자발적 제출이라며 강제성을 부인했습니다.

 사표를 강요받았다는 전직 임원들의 진술과 정면 배치됩니다.

 최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KBS가 지난 4월 보도한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장 사표 강요 의혹이 오늘(11일) 부산시 국정감사장에서 다시 제기됐습니다.

 윤재옥/자유한국당 국회의원[녹취]
"임기가 안된 사람 사표를 강요 받으면 직권남용과 권리행사 남용으로 다 처벌을 받았어요."

[녹취]오거돈 부산시장/
"자발적인 것이지 결코 강제로 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이는 당시 사표를 강요받았다는 전직 임원들의 진술과 전면 배치되는 답변입니다.

 사표 제출 前 A 기관장/(4월3일) [녹취]
 "인수위인지 재정혁신팀인지 거기서 일괄사표를 받아오라 해서 000 과장이 직접 왔죠.
<이름만 적고 사인만 하라는 거였네요?> 그렇죠"

 한 공공기관 임원이 지방노동위원회에 제소해 부당해고라는 판결을 받은 사실에 대해서는 실무적인 착오에 불과하다며 직권 남용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윤재옥/자유한국당 국회의원/[녹취]
 "부산테크노파크 임원은 본인이 자발적으로 사표 안냈다고 지방노동위원회에 구제신청해서 받아들여졌잖아요."

 오거돈/ 부산시장[녹취]
 "그것은 아마 실무적인 과정에 있어서의 착오가 있었던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와 관련해 부산지검 특수부는 의혹이 제기된 해당 전임 기관장과 임원들의 진술을 모두 받았지만 수사를 더 이상 진행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재훈입니다.
  • 공공기관장 사표강요 의혹..."자발적 제출"
    • 입력 2019-10-11 23:21:27
    • 수정2019-10-12 11:49:11
    뉴스9(부산)
[앵커멘트]

 오늘(11일) 열린 부산시 국감에서는 또 산하 공공기관 임원에 대해 사표를 강요한 의혹 관련 질의가 나오자 오거돈 부산시장이 자발적 제출이라며 강제성을 부인했습니다.

 사표를 강요받았다는 전직 임원들의 진술과 정면 배치됩니다.

 최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KBS가 지난 4월 보도한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장 사표 강요 의혹이 오늘(11일) 부산시 국정감사장에서 다시 제기됐습니다.

 윤재옥/자유한국당 국회의원[녹취]
"임기가 안된 사람 사표를 강요 받으면 직권남용과 권리행사 남용으로 다 처벌을 받았어요."

[녹취]오거돈 부산시장/
"자발적인 것이지 결코 강제로 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이는 당시 사표를 강요받았다는 전직 임원들의 진술과 전면 배치되는 답변입니다.

 사표 제출 前 A 기관장/(4월3일) [녹취]
 "인수위인지 재정혁신팀인지 거기서 일괄사표를 받아오라 해서 000 과장이 직접 왔죠.
<이름만 적고 사인만 하라는 거였네요?> 그렇죠"

 한 공공기관 임원이 지방노동위원회에 제소해 부당해고라는 판결을 받은 사실에 대해서는 실무적인 착오에 불과하다며 직권 남용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윤재옥/자유한국당 국회의원/[녹취]
 "부산테크노파크 임원은 본인이 자발적으로 사표 안냈다고 지방노동위원회에 구제신청해서 받아들여졌잖아요."

 오거돈/ 부산시장[녹취]
 "그것은 아마 실무적인 과정에 있어서의 착오가 있었던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와 관련해 부산지검 특수부는 의혹이 제기된 해당 전임 기관장과 임원들의 진술을 모두 받았지만 수사를 더 이상 진행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