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치협상회의 출범…출발부터 삐걱
입력 2019.10.12 (06:37) 수정 2019.10.12 (10:0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희상 국회의장과 5당 대표들이 모여 사법개혁 법안과 선거제 개혁안 등 정치권 현안을 논의하기로 한 '정치협상회의'가 어제 처음으로 열렸습니다.

하지만 첫날 회의부터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불참해 사실상 시작부터 반쪽이 됐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첫 번째 정치협상회의, 모두 발언이나 기념촬영도 없이 비공개 진행됐습니다.

[한민수/국회 대변인 : "의장님하고 네 분 대표님들만 지금까지 하고…각종 현안에 대해서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셨답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불참했습니다.

[황교안/한국당 대표 : "(정치협상회의 안 가셨는데 그거에 대해서...) 말씀 다 드렸었는데. 정치협상회의 관해서 말씀을 다 드렸었어요."]

회의에서는 세부 내용을 협의하기 위한 실무단을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국회의장과 각 당 대표가 추천하는 1명씩으로 이르면 다음 주 구성돼 세부 내용을 조율하게 됩니다.

회의 의제는 패스트트랙에 올려진 사법개혁과 정치개혁 법안, 이 가운데 사법개혁 법안이 우선 논의될 가능성이 큽니다.

[문희상/국회의장/지난 7일 : "저는 국회법에 따라 가능한 한 모든 의장 권한을 행사해서 사법개혁안을 본회의에 신속히 상정할 생각입니다."]

가장 큰 쟁점은 사법개혁 법안의 처리 시점, 민주당은 사법개혁법안이 법사위 고유 법안이라 패스트트랙 지정 180일 뒤인 이달 말부터 본회의 상정이 가능하단 입장, 반면 한국당은 소위 심사기간 90일이 더 필요해 내년 1월 말 이후에나 상정할 수 있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다음 회의는 문 의장 해외순방 직후인 이달 21일 이후 열릴 예정입니다.

여의도 정치가 실종됐다는 오명 속에 여야 대표들이 어떤 결론을 끌어낼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 정치협상회의 출범…출발부터 삐걱
    • 입력 2019-10-12 06:40:11
    • 수정2019-10-12 10:02:42
    뉴스광장 1부
[앵커]

문희상 국회의장과 5당 대표들이 모여 사법개혁 법안과 선거제 개혁안 등 정치권 현안을 논의하기로 한 '정치협상회의'가 어제 처음으로 열렸습니다.

하지만 첫날 회의부터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불참해 사실상 시작부터 반쪽이 됐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첫 번째 정치협상회의, 모두 발언이나 기념촬영도 없이 비공개 진행됐습니다.

[한민수/국회 대변인 : "의장님하고 네 분 대표님들만 지금까지 하고…각종 현안에 대해서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셨답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불참했습니다.

[황교안/한국당 대표 : "(정치협상회의 안 가셨는데 그거에 대해서...) 말씀 다 드렸었는데. 정치협상회의 관해서 말씀을 다 드렸었어요."]

회의에서는 세부 내용을 협의하기 위한 실무단을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국회의장과 각 당 대표가 추천하는 1명씩으로 이르면 다음 주 구성돼 세부 내용을 조율하게 됩니다.

회의 의제는 패스트트랙에 올려진 사법개혁과 정치개혁 법안, 이 가운데 사법개혁 법안이 우선 논의될 가능성이 큽니다.

[문희상/국회의장/지난 7일 : "저는 국회법에 따라 가능한 한 모든 의장 권한을 행사해서 사법개혁안을 본회의에 신속히 상정할 생각입니다."]

가장 큰 쟁점은 사법개혁 법안의 처리 시점, 민주당은 사법개혁법안이 법사위 고유 법안이라 패스트트랙 지정 180일 뒤인 이달 말부터 본회의 상정이 가능하단 입장, 반면 한국당은 소위 심사기간 90일이 더 필요해 내년 1월 말 이후에나 상정할 수 있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다음 회의는 문 의장 해외순방 직후인 이달 21일 이후 열릴 예정입니다.

여의도 정치가 실종됐다는 오명 속에 여야 대표들이 어떤 결론을 끌어낼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