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폼페이서 2천년된 검투사 벽화 발굴
입력 2019.10.12 (07:33) 수정 2019.10.12 (07:5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허름한 담벼락 한켠에 그림이 그려져 있습니다.

방패와 칼을 들고 당당하게 서 있는 검투사 한 명과, 방패를 놓치고 쓰러져 가는 또 다른 검투사.

그림자까지 생생하게 묘사된 이 그림은 폼페이 유적지에서 발굴된 벽화입니다.

폼페이가 화산재에 묻힌 지 2천 년 가까이 지났지만 그림의 형태와 색감이 생생하게 남아있죠.

폼페이 유적지에서는 최근 최근엔 고대 로마인들의 생활을 엿볼 수 있는 벽화가 잇따라 발견되고 있다고 합니다.
  • [지금 세계는] 폼페이서 2천년된 검투사 벽화 발굴
    • 입력 2019-10-12 07:38:15
    • 수정2019-10-12 07:51:23
    뉴스광장
허름한 담벼락 한켠에 그림이 그려져 있습니다.

방패와 칼을 들고 당당하게 서 있는 검투사 한 명과, 방패를 놓치고 쓰러져 가는 또 다른 검투사.

그림자까지 생생하게 묘사된 이 그림은 폼페이 유적지에서 발굴된 벽화입니다.

폼페이가 화산재에 묻힌 지 2천 년 가까이 지났지만 그림의 형태와 색감이 생생하게 남아있죠.

폼페이 유적지에서는 최근 최근엔 고대 로마인들의 생활을 엿볼 수 있는 벽화가 잇따라 발견되고 있다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