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중천 “윤석열 총장 알지 못하고 만난 적도 없어”
입력 2019.10.12 (21:05) 수정 2019.10.12 (21: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의 스폰서인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알지도 못하고 만난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윤 씨는 변호사를 통해 윤 총장이 원주별장에 온 적도 없고 휴대전화나 명함에도 윤 총장과 관련된 것은 없다고 전했습니다.

또, 지난해 과거사진상조사단의 면담에서도 윤 총장에 대해 말한 적이 없다면서 만약 보고서에 기재됐다면 소통에 착오가 생긴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 윤중천 “윤석열 총장 알지 못하고 만난 적도 없어”
    • 입력 2019-10-12 21:06:33
    • 수정2019-10-12 21:17:54
    뉴스 9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의 스폰서인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알지도 못하고 만난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윤 씨는 변호사를 통해 윤 총장이 원주별장에 온 적도 없고 휴대전화나 명함에도 윤 총장과 관련된 것은 없다고 전했습니다.

또, 지난해 과거사진상조사단의 면담에서도 윤 총장에 대해 말한 적이 없다면서 만약 보고서에 기재됐다면 소통에 착오가 생긴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