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 봉지 없애니 일손 덜고 맛은 더 좋아요"
입력 2019.10.12 (22:20) 수정 2019.10.12 (23:30)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배 주산지인 천안에서는 요즘
만생종인 신고배 수확이
시작됐습니다.

그런데 일반 농가와 달리
배의 씌우는 봉지를 없앤 곳이 있는데
일손은 덜면서 배 맛은 좋아져
매출이 더 올랐다고 합니다.

최선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3ha의 넓은 밭에
먹음직스런 배가
주렁주렁 매달려 있습니다.

수확 시기를 맞아
농민의 손길이 분주한데
일반 배농가와는 다른 점이 있습니다.

과거에는 이 농장에서
이런 배 봉지를 한 해 20만 장 이상
사용했지만 3년 전부터 봉지 없이
이렇게 배를 재배하고 있습니다.

햇볕을 충분히 받기 때문에
익는 시기가 열흘 정도 빠르고
비타민 C도 풍부합니다.

당도도 4.7 브릭스로
봉지를 씌워 키운 배보다
3브릭스 가까이 더 높습니다.

농촌진흥청과 손 잡고
3년 동안 시험재배한 결괍니다.

봉지를 씌우지 않으면서
생산비가 30% 절감됐고

품질도 좋아져
지난해에는 일반 배보다
50%이상 비싼 가격에 팔아
2억 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민동현/무봉지 배 재배 농민[인터뷰]
처음에는 병해충에 취약해서 고생을 많이 했는데 제가 적절히 시기를 맞춰 방제를 잘 마쳐서 이 배를 3년만에 성공시켰습니다.

하지만 과제도 있습니다.

배 표면이 다소 거칠고
붉은 색을 띄다보니 선물용 시장에서는
판로 개척이 쉽지 않습니다.

또 무봉지 재배가 가능한 품종도
황금과 신고배 등으로 한정돼 있습니다.

한점화/ 농촌진흥청 연구관[인터뷰]
"병해충에 강한 품종 육성이 가장 먼저 연구가 되어야 하고 봉지를 씌우지 않았을 때도 병해충 방제를 잘 할 수 있는 재배기술을 개발해서.."

농촌진흥청은
껍질색 개선과 방제기술을 보완해
경기도 안성과 전남 나주지역에도
무봉지 재배기술을
확대 보급할 계획입니다.

KBS뉴스 최선중입니다.
  • "배 봉지 없애니 일손 덜고 맛은 더 좋아요"
    • 입력 2019-10-12 22:20:09
    • 수정2019-10-12 23:30:00
    뉴스9(대전)
[앵커멘트]
배 주산지인 천안에서는 요즘
만생종인 신고배 수확이
시작됐습니다.

그런데 일반 농가와 달리
배의 씌우는 봉지를 없앤 곳이 있는데
일손은 덜면서 배 맛은 좋아져
매출이 더 올랐다고 합니다.

최선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3ha의 넓은 밭에
먹음직스런 배가
주렁주렁 매달려 있습니다.

수확 시기를 맞아
농민의 손길이 분주한데
일반 배농가와는 다른 점이 있습니다.

과거에는 이 농장에서
이런 배 봉지를 한 해 20만 장 이상
사용했지만 3년 전부터 봉지 없이
이렇게 배를 재배하고 있습니다.

햇볕을 충분히 받기 때문에
익는 시기가 열흘 정도 빠르고
비타민 C도 풍부합니다.

당도도 4.7 브릭스로
봉지를 씌워 키운 배보다
3브릭스 가까이 더 높습니다.

농촌진흥청과 손 잡고
3년 동안 시험재배한 결괍니다.

봉지를 씌우지 않으면서
생산비가 30% 절감됐고

품질도 좋아져
지난해에는 일반 배보다
50%이상 비싼 가격에 팔아
2억 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민동현/무봉지 배 재배 농민[인터뷰]
처음에는 병해충에 취약해서 고생을 많이 했는데 제가 적절히 시기를 맞춰 방제를 잘 마쳐서 이 배를 3년만에 성공시켰습니다.

하지만 과제도 있습니다.

배 표면이 다소 거칠고
붉은 색을 띄다보니 선물용 시장에서는
판로 개척이 쉽지 않습니다.

또 무봉지 재배가 가능한 품종도
황금과 신고배 등으로 한정돼 있습니다.

한점화/ 농촌진흥청 연구관[인터뷰]
"병해충에 강한 품종 육성이 가장 먼저 연구가 되어야 하고 봉지를 씌우지 않았을 때도 병해충 방제를 잘 할 수 있는 재배기술을 개발해서.."

농촌진흥청은
껍질색 개선과 방제기술을 보완해
경기도 안성과 전남 나주지역에도
무봉지 재배기술을
확대 보급할 계획입니다.

KBS뉴스 최선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