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편법 자본금 충당’ 의혹 MBN 압수수색
입력 2019.10.18 (10:18) 수정 2019.10.18 (11:36) 사회
종합편성채널 MBN이 출범 당시 자본금을 편법으로 충당했다는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MBN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는 오늘(18일) 서울 중구에 있는 MBN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습니다.

MBN은 2011년 종편 출범 당시 최소 자본금인 3천억 원을 마련하기 위해 은행에서 약 600억 원을 임직원 명의로 차명 대출받아 회사 주식을 사게 한 뒤 이를 은폐하기 위해 회계 조작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금융감독원은 MBN 경영진이 차명 대출 사실을 감추기 위해 분식회계를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 역시 그제(16일) 정례회의에서 MBN의 외부감사법 위반 혐의에 대한 금감원의 감리 결과 조치안을 안건으로 상정하고 심의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한편 이번 사안에 대해서는 종편의 재승인 업무를 맡고 있는 방송통신위원회도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방통위는 차명주주 존재 여부 등에 대한 사실 검토를 위해 MBN으로부터 연도별 주주명부와 특수관계자 현황, 주식변동상황명세서 등의 자료를 넘겨 받아 검토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검찰, ‘편법 자본금 충당’ 의혹 MBN 압수수색
    • 입력 2019-10-18 10:18:46
    • 수정2019-10-18 11:36:29
    사회
종합편성채널 MBN이 출범 당시 자본금을 편법으로 충당했다는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MBN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는 오늘(18일) 서울 중구에 있는 MBN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습니다.

MBN은 2011년 종편 출범 당시 최소 자본금인 3천억 원을 마련하기 위해 은행에서 약 600억 원을 임직원 명의로 차명 대출받아 회사 주식을 사게 한 뒤 이를 은폐하기 위해 회계 조작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금융감독원은 MBN 경영진이 차명 대출 사실을 감추기 위해 분식회계를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 역시 그제(16일) 정례회의에서 MBN의 외부감사법 위반 혐의에 대한 금감원의 감리 결과 조치안을 안건으로 상정하고 심의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한편 이번 사안에 대해서는 종편의 재승인 업무를 맡고 있는 방송통신위원회도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방통위는 차명주주 존재 여부 등에 대한 사실 검토를 위해 MBN으로부터 연도별 주주명부와 특수관계자 현황, 주식변동상황명세서 등의 자료를 넘겨 받아 검토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