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국가지형정보국 “北, 단천수력발전소 놀라운 속도로 건설”
입력 2019.10.18 (11:12) 수정 2019.10.18 (11:26) 정치
북한이 지난 2017년 5월 함경남도 단천에서 착공한 대형 수력발전소가 최근 빠른 속도로 건설되고 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미국 국가지형정보국(NGA)은 보고서에서 과거 북한의 대형 수력발전소들이 10년 넘게 공사가 지연된 것과 달리 단천발전소는 놀라운 속도로 빠르게 건설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NGA는 지난달 18일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단천발전소 1호의 경우 지붕이 완성되지 않아 터빈 등 내부 장비들이 노출돼 있지만 발전기 배치구역 벽은 거의 완공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또 발전소 1호로부터 약 2㎞ 떨어져 있는 단천발전소 5호 신홍댐은 지난달 19일 기준으로 최종 건설 단계에 들어선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NGA는 북한이 발전소 건설에 쓸 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인근 강이나 댐 대신 멀리 떨어진 저수지에서 지하수로를 통해 물을 끌어오는 비전통적인 방식을 활용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NGA는 북한이 조만간 단천발전소 1호, 5호, 6호를 완공하고, 북한 전역에 전력을 공급할 배전망과 신홍댐을 연결하는 부속 발전소를 건설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美 국가지형정보국 “北, 단천수력발전소 놀라운 속도로 건설”
    • 입력 2019-10-18 11:12:33
    • 수정2019-10-18 11:26:55
    정치
북한이 지난 2017년 5월 함경남도 단천에서 착공한 대형 수력발전소가 최근 빠른 속도로 건설되고 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미국 국가지형정보국(NGA)은 보고서에서 과거 북한의 대형 수력발전소들이 10년 넘게 공사가 지연된 것과 달리 단천발전소는 놀라운 속도로 빠르게 건설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NGA는 지난달 18일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단천발전소 1호의 경우 지붕이 완성되지 않아 터빈 등 내부 장비들이 노출돼 있지만 발전기 배치구역 벽은 거의 완공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또 발전소 1호로부터 약 2㎞ 떨어져 있는 단천발전소 5호 신홍댐은 지난달 19일 기준으로 최종 건설 단계에 들어선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NGA는 북한이 발전소 건설에 쓸 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인근 강이나 댐 대신 멀리 떨어진 저수지에서 지하수로를 통해 물을 끌어오는 비전통적인 방식을 활용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NGA는 북한이 조만간 단천발전소 1호, 5호, 6호를 완공하고, 북한 전역에 전력을 공급할 배전망과 신홍댐을 연결하는 부속 발전소를 건설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