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윤석열의 한겨레 고소, 언론에 ‘재갈 물리기’…재고해야”
입력 2019.10.18 (14:00) 수정 2019.10.18 (14:17)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 씨 별장 접대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신문 기자를 고소한데 대해 "언론에 대한 '재갈 물리기'로 비칠 수 있다"며 재고를 촉구했습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오늘(1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도도 이례적이지만 검찰총장의 조치도 이례적"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윤 총장은 검찰조직의 수장"이라며 "셀프고소에 셀프수사이고 총장의 하명 수사인 셈이다, 하명이 없다 해도 'LTE 급'으로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보도는 검찰의 내부 조사로도 시시비비가 충분히 밝혀질 수 있는 사안으로, 개인에 대한 고소란 방식을 통하지 않고도 검찰의 명예를 보존할 수 있다"면서 "윤 총장은 현직 검찰총장이 기자 개인에 대해 행한 고소가 가진 정치 사회적 의미를 고려해 재고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 민주 “윤석열의 한겨레 고소, 언론에 ‘재갈 물리기’…재고해야”
    • 입력 2019-10-18 14:00:46
    • 수정2019-10-18 14:17:15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 씨 별장 접대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신문 기자를 고소한데 대해 "언론에 대한 '재갈 물리기'로 비칠 수 있다"며 재고를 촉구했습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오늘(1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도도 이례적이지만 검찰총장의 조치도 이례적"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윤 총장은 검찰조직의 수장"이라며 "셀프고소에 셀프수사이고 총장의 하명 수사인 셈이다, 하명이 없다 해도 'LTE 급'으로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보도는 검찰의 내부 조사로도 시시비비가 충분히 밝혀질 수 있는 사안으로, 개인에 대한 고소란 방식을 통하지 않고도 검찰의 명예를 보존할 수 있다"면서 "윤 총장은 현직 검찰총장이 기자 개인에 대해 행한 고소가 가진 정치 사회적 의미를 고려해 재고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