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감] “환경부 ASF 초기 판단 잘못”…환노위 국감서 질타
입력 2019.10.18 (15:06) 수정 2019.10.18 (15:32) 사회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병과 관련해 정부 초기 판단과 대응이 미흡했다는 여야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은 "초기에 휴전선을 따라 발병 위치가 발견됐다"며 "바이러스가 북한에서 만연해 넘어왔다고 상식적으로 볼 수밖에 없는데 정부의 초기 판단 잘못으로 아직도 발병 원인과 경로를 모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설 의원은 이어 "통일부와 국방부는 북한 멧돼지가 넘어와 감염시킬 우려가 없다고 했는데 비무장지대(DMZ) 멧돼지가 감염됐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우리만 멧돼지 방역을 해서는 소용없고 북한과 같이해야 하는데 잘 진행이 안 된다. 우리가 절박하니 계속 문을 두드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자유한국당 김학용 환노위원장은 "소규모 농가에서는 발병 원인으로 추정되는 잔반을 먹이고 있지만, 환경부는 시정조치를 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멧돼지 방역도 우리나라만 해서는 안 된다"며 "남쪽 돼지는 남쪽에만 살고, 북쪽 돼지는 북쪽에만 사는가. 헤엄쳐 와서 놀다가 다시 간다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신보라 의원도 "북한에서 내려온 멧돼지가 전염 매개체로 우려된다면 1년에 한두 마리 잡히는 포획 틀만 설치하는 것 자체가 안이한 대처"라고 지적했습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파주에서 처음 발병했을 때 역학조사를 한 결과 파주 발생지 주변에서는 멧돼지 서식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이에 멧돼지와는 직접 연관이 없다는 결론을 발표한 것인데 언론에서는 멧돼지와 관련성이 없다고 단언했다고 반복적으로 기사를 내보내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조 장관은 "정부에서 주말도 없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국민이 걱정하기 전에 예방 차원에서 선제 조치를 취해야 했다는 반성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감] “환경부 ASF 초기 판단 잘못”…환노위 국감서 질타
    • 입력 2019-10-18 15:06:26
    • 수정2019-10-18 15:32:51
    사회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병과 관련해 정부 초기 판단과 대응이 미흡했다는 여야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은 "초기에 휴전선을 따라 발병 위치가 발견됐다"며 "바이러스가 북한에서 만연해 넘어왔다고 상식적으로 볼 수밖에 없는데 정부의 초기 판단 잘못으로 아직도 발병 원인과 경로를 모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설 의원은 이어 "통일부와 국방부는 북한 멧돼지가 넘어와 감염시킬 우려가 없다고 했는데 비무장지대(DMZ) 멧돼지가 감염됐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우리만 멧돼지 방역을 해서는 소용없고 북한과 같이해야 하는데 잘 진행이 안 된다. 우리가 절박하니 계속 문을 두드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자유한국당 김학용 환노위원장은 "소규모 농가에서는 발병 원인으로 추정되는 잔반을 먹이고 있지만, 환경부는 시정조치를 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멧돼지 방역도 우리나라만 해서는 안 된다"며 "남쪽 돼지는 남쪽에만 살고, 북쪽 돼지는 북쪽에만 사는가. 헤엄쳐 와서 놀다가 다시 간다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신보라 의원도 "북한에서 내려온 멧돼지가 전염 매개체로 우려된다면 1년에 한두 마리 잡히는 포획 틀만 설치하는 것 자체가 안이한 대처"라고 지적했습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파주에서 처음 발병했을 때 역학조사를 한 결과 파주 발생지 주변에서는 멧돼지 서식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이에 멧돼지와는 직접 연관이 없다는 결론을 발표한 것인데 언론에서는 멧돼지와 관련성이 없다고 단언했다고 반복적으로 기사를 내보내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조 장관은 "정부에서 주말도 없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국민이 걱정하기 전에 예방 차원에서 선제 조치를 취해야 했다는 반성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