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경두, 무관중·무중계 ‘평양 남북축구’에 “아주 잘못됐다”
입력 2019.10.18 (16:05) 수정 2019.10.18 (17:07) 정치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지난 15일 평양에서 열린 남북 축구대표팀 간 월드컵 예선전에 대해 "아주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정 장관은 오늘(18일)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평양축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앞서 15일 평양에서 열린 남북 축구대표팀의 카타르월드컵 2차 예선 3차전은 이례적으로 관중과 중계 없이 치러졌습니다.

정 장관은 이에 대해 "남북이 온전하게 만나서 평화를 누리면서 그런 것도 같이 축제 분위기로 하자는 차원에서 국방부도 정부의 평화 프로세스를 진행하는 건데, 그렇지 않았기 때문에 잘못됐다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도 예선전에 참가한 손흥민 선수가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만으로 큰 수확'이라고 말한 것을 거론하며 평양 축구경기에 대한 정 장관의 의견을 물었습니다. 정 장관은 "국민은 북한이 적반하장이라는 심정인데, 이를 이해하느냐"라는 주 의원의 질의에 "네"라고 대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경두, 무관중·무중계 ‘평양 남북축구’에 “아주 잘못됐다”
    • 입력 2019-10-18 16:05:19
    • 수정2019-10-18 17:07:09
    정치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지난 15일 평양에서 열린 남북 축구대표팀 간 월드컵 예선전에 대해 "아주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정 장관은 오늘(18일)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평양축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앞서 15일 평양에서 열린 남북 축구대표팀의 카타르월드컵 2차 예선 3차전은 이례적으로 관중과 중계 없이 치러졌습니다.

정 장관은 이에 대해 "남북이 온전하게 만나서 평화를 누리면서 그런 것도 같이 축제 분위기로 하자는 차원에서 국방부도 정부의 평화 프로세스를 진행하는 건데, 그렇지 않았기 때문에 잘못됐다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도 예선전에 참가한 손흥민 선수가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만으로 큰 수확'이라고 말한 것을 거론하며 평양 축구경기에 대한 정 장관의 의견을 물었습니다. 정 장관은 "국민은 북한이 적반하장이라는 심정인데, 이를 이해하느냐"라는 주 의원의 질의에 "네"라고 대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