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보건기구 “지난해 北 결핵 사망자 2만 명 추정”
입력 2019.10.18 (17:18) 수정 2019.10.30 (15:39)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북한에서 지난해 결핵으로 숨진 사람이 2만 명가량으로 추정된다는 국제기구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올해 결핵 보고서에서 지난해 기준 북한의 결핵 환자 수는 13만 천 명으로, 인구 10만 명당 100명 이상 결핵이 발병하는 '결핵 고부담 국가'에 북한을 포함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난해 결핵으로 인한 사망자 수를 전년도보다 25%가량 늘어난 약 2만 명으로 추산했습니다.

이는 주민 10만 명당 80명꼴로, 한국의 16배, 세계 평균의 4배입니다.
  • 세계보건기구 “지난해 北 결핵 사망자 2만 명 추정”
    • 입력 2019-10-18 17:19:53
    • 수정2019-10-30 15:39:41
    뉴스 5
북한에서 지난해 결핵으로 숨진 사람이 2만 명가량으로 추정된다는 국제기구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올해 결핵 보고서에서 지난해 기준 북한의 결핵 환자 수는 13만 천 명으로, 인구 10만 명당 100명 이상 결핵이 발병하는 '결핵 고부담 국가'에 북한을 포함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난해 결핵으로 인한 사망자 수를 전년도보다 25%가량 늘어난 약 2만 명으로 추산했습니다.

이는 주민 10만 명당 80명꼴로, 한국의 16배, 세계 평균의 4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