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감] “‘화성 8차 사건’ 진실 밝혀라”…의원들 강력 주문
입력 2019.10.18 (20:54) 수정 2019.10.18 (21:26) 사회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이 진범 논란에 휩싸인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명확한 진실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경기남부청에서 오늘(18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과거 8차 사건 범인으로 검거돼 처벌받은 윤 모 씨의 판결문을 보니 윤 씨를 범인으로 인정한 이유가 상당히 부실하고, 절름발이라고 놀림당한 게 범행동기인데 그렇다면 어떻게 피해자 자택의 1m가 넘는 담장을 뛰어넘겠나"라며 "당시 현장검증 등에 문제가 있는지 명확히 밝혀달라"고 말했습니다.

권 의원은 "현재 윤 씨 측이 재심 청구 준비를 위해 경찰 등에 정보공개를 청구했는데 경찰이 협조를 제대로 안 한다는 얘기가 있다"며 "윤 씨가 재심을 청구하는 데 절차, 행정적으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경찰 출신 윤재옥 자유한국당 의원은 "경찰에 오래 몸담았지만, 당시 경찰이 윤 씨를 범인으로 특정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방사성동위원소감별법은 처음 듣는다"며 "이 분석기법으로 범인을 특정할 수 있는지 등에 대해 국과수와 함께 조사해 판단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김민기, 김병관, 강창일(이상 더불어민주당), 이진복, 이채익, 박완수(이상 자유한국당) 의원도 "경찰이 신뢰를 찾아야 한다"며 8차 사건의 조속한 진실 규명을 요구했습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차 사건뿐만 아니라 화성사건의 피의자인 이춘재가 자백한 청주에서 저지른 2건의 살인사건 때도 억울한 시민들이 범인으로 몰려 재판까지 넘겨졌다가 간신히 무죄를 받은 사실이 있다며 이에 대한 조사의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현재 화성 사건의 피의자인 이춘재를 과거 경찰이 검거하지 못한 데 대한 질타도 나왔습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은 "화성사건 10건 중 3건은 이춘재의 직장에서 반경 300m 안에서 이뤄졌다"며 "충분히 잡을 수 있는 상황인데 범인 혈액형을 B형으로 단정해 놓쳤고 구타에 의한 것으로 알려진 윤 씨의 진술만 믿고 그를 20년 동안 옥살이하게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화성 사건을 자세히 정리해서 경찰 수사의 교범으로 삼아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화성 사건은 인류 역사상 보기 드문 특이한 사례"라며 "이 시점에서는 모든 것을 다 정리해서 백과사전으로 만들어 경찰 수사의 전범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지난 8월 화성사건의 5, 7, 9차 사건 증거물에서 새롭게 검출된 DNA와 일치하는 이춘재를 이 사건의 피의자로 특정하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후 3, 4차 사건 증거물에서도 이춘재의 DNA가 나왔으며 그는 화성사건을 비롯해 모두 14건의 살인과 30여건의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자백한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감] “‘화성 8차 사건’ 진실 밝혀라”…의원들 강력 주문
    • 입력 2019-10-18 20:54:57
    • 수정2019-10-18 21:26:39
    사회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이 진범 논란에 휩싸인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명확한 진실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경기남부청에서 오늘(18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과거 8차 사건 범인으로 검거돼 처벌받은 윤 모 씨의 판결문을 보니 윤 씨를 범인으로 인정한 이유가 상당히 부실하고, 절름발이라고 놀림당한 게 범행동기인데 그렇다면 어떻게 피해자 자택의 1m가 넘는 담장을 뛰어넘겠나"라며 "당시 현장검증 등에 문제가 있는지 명확히 밝혀달라"고 말했습니다.

권 의원은 "현재 윤 씨 측이 재심 청구 준비를 위해 경찰 등에 정보공개를 청구했는데 경찰이 협조를 제대로 안 한다는 얘기가 있다"며 "윤 씨가 재심을 청구하는 데 절차, 행정적으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경찰 출신 윤재옥 자유한국당 의원은 "경찰에 오래 몸담았지만, 당시 경찰이 윤 씨를 범인으로 특정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방사성동위원소감별법은 처음 듣는다"며 "이 분석기법으로 범인을 특정할 수 있는지 등에 대해 국과수와 함께 조사해 판단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김민기, 김병관, 강창일(이상 더불어민주당), 이진복, 이채익, 박완수(이상 자유한국당) 의원도 "경찰이 신뢰를 찾아야 한다"며 8차 사건의 조속한 진실 규명을 요구했습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차 사건뿐만 아니라 화성사건의 피의자인 이춘재가 자백한 청주에서 저지른 2건의 살인사건 때도 억울한 시민들이 범인으로 몰려 재판까지 넘겨졌다가 간신히 무죄를 받은 사실이 있다며 이에 대한 조사의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현재 화성 사건의 피의자인 이춘재를 과거 경찰이 검거하지 못한 데 대한 질타도 나왔습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은 "화성사건 10건 중 3건은 이춘재의 직장에서 반경 300m 안에서 이뤄졌다"며 "충분히 잡을 수 있는 상황인데 범인 혈액형을 B형으로 단정해 놓쳤고 구타에 의한 것으로 알려진 윤 씨의 진술만 믿고 그를 20년 동안 옥살이하게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화성 사건을 자세히 정리해서 경찰 수사의 교범으로 삼아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화성 사건은 인류 역사상 보기 드문 특이한 사례"라며 "이 시점에서는 모든 것을 다 정리해서 백과사전으로 만들어 경찰 수사의 전범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지난 8월 화성사건의 5, 7, 9차 사건 증거물에서 새롭게 검출된 DNA와 일치하는 이춘재를 이 사건의 피의자로 특정하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후 3, 4차 사건 증거물에서도 이춘재의 DNA가 나왔으며 그는 화성사건을 비롯해 모두 14건의 살인과 30여건의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자백한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